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날씨] 설연휴 마지막날 전국 흐리고 비 소식…미세먼지 '좋음'

송고시간2020-01-26 20: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할아버지 또 봐요'
'할아버지 또 봐요'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설 연휴 사흘째인 26일 오후 서울고속버스터미널을 출발하는 버스에서 배웅나온 손자가 할아버지와 포옹을 하고 있다. 2020.1.26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겠다.

26일부터 28일까지 강원영동·경상동해안·제주도에는 30∼80㎜의 비가 내리겠다. 제주도산지는 150㎜ 이상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27일부터 28일까지는 경상도와 울릉도·독도에 20∼60㎜, 전라도에 10∼40㎜, 강원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에 5∼20㎜의 비가 내리겠다.

강원도·경북 산지를 중심으로는 눈이 내리겠다. 26일부터 28일까지 강원산지는 5∼30㎝, 경북북동산지는 1∼5㎝, 강원내륙은 1㎝ 안팎의 눈이 내리겠다.

비나 눈이 내리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겠고, 도로가 얼어 미끄러운 곳이 많아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축대·비닐하우스 붕괴 등 시설물 관리에도 유의해야 한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9도, 낮 최고기온은 5∼10도로 예보됐다.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10도 안팎으로 높겠고, 낮 기온도 3∼6도가량 높아 포근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1.0∼2.5m, 남해 앞바다에서 2.0∼5.5m, 동해 앞바다에서 1.5∼6.0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1.0∼4.0m, 남해·동해 2.0∼6.0m로 예보됐다.

일부 서해상을 제외한 전 해상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어 해상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26일 밤부터 28일까지 양양·포항·울산·김해·사천·제주 등의 공항은 강한 바람과 비로 인해 운항에 차질이 생길 수 있어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다음은 27일 지역별 날씨 전망. [오전, 오후] (최저∼최고기온) <오전, 오후 강수 확률>

▲ 서울 : [흐림, 흐리고 비] (3∼7) <30, 0>

▲ 인천 : [흐림, 흐리고 가끔 비] (3∼6) <30, 70>

▲ 수원 : [흐림, 흐리고 비] (5∼7) <30, 70>

▲ 춘천 : [흐림, 흐리고 비/눈] (2∼6) <30, 80>

▲ 강릉 : [흐림, 흐리고 비] (3∼7) <40, 80>

▲ 청주 : [흐리고 한때 비, 흐리고 비] (6∼7) <60, 80>

▲ 대전 : [흐리고 가끔 비, 흐리고 비] (6∼7) <60, 60>

▲ 세종 : [흐리고 한때 비, 흐리고 비] (6∼7) <60, 60>

▲ 전주 : [흐리고 비, 흐리고 비] (6∼7) <60, 70>

▲ 광주 : [흐리고 비, 흐리고 비] (7∼8) <90, 80>

▲ 대구 : [흐리고 비, 흐리고 비] (6∼8) <80, 80>

▲ 부산 : [흐리고 비, 흐리고 비] (9∼10) <90, 90>

▲ 울산 : [흐리고 비, 흐리고 비] (8∼9) <90, 90>

▲ 창원 : [흐리고 비, 흐리고 비] (7∼8) <90, 90>

▲ 제주 : [흐리고 비, 흐리고 비] (11∼12) <80, 70>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