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인영 "2월 임시국회 소집 다시 요청…민생법안 처리해야"(종합)

송고시간2020-01-27 12: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설민심, 야당 '검찰편들기' 끝내고 민생 집중하라는것"

"우한 폐렴 당 TF 검토…리스크 확대될 경우 경제 대응 정책도"

'설 명절 관련 민심보고'에서 발언하는 이인영
'설 명절 관련 민심보고'에서 발언하는 이인영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설 명절 관련 민심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27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7일 "2월 임시국회 소집을 다시 모든 야당에 요청한다"며 "시급히 국회를 열어 민생법안을 처리하는 것은 국회의 의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설 명절 관련 민심보고'를 통해 "설 민심은 한마디로 민생 먼저였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2월에 임시국회를 열자는 것은 (자유한국당과 논의가) 됐다고 보시면 된다"며 "2월 초에 할지 중순에 할지 이 문제가 남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상임위에서 합의돼 법사위에 계류된 것은 다 처리한다는 것까지는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상임위에 남아있는 것 중에 긴급하게 해야 하는 부분은 추가로 협의해봐야 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또 하나의 민심은 검찰의 일은 정부에 맡기고 국회는 민생에 집중하란 것이었다"며 "이제는 검찰과 법무부가 스스로 자기 문제를 해결하도록 정치권도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 안에서 벌어지는 일에 시시콜콜 정치권이 개입해 논란을 부추기는 건 시대착오적 검찰 정치의 연장선이며 비정상의 정치"라며 "야당도 검찰 대행 정당 행세를 되풀이하지 않았으면 한다. 야당의 검찰 편들기 정치는 여기서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권력기관 개혁 관련 법안 처리와 관련해선 "검찰개혁 입법 과정이 끝났기 때문에 이제 경찰 권력 분산 문제들에 대해 논의하는 게 마땅하다"며 "한국당 등 야당도 검찰개혁만 이뤄졌을 때 경찰 권력 비대화를 우려했기 때문에 검찰개혁보다는 빠른 접점이 있을 수 있다"고 견해를 밝혔다.

그는 선거구 획정 문제와 관련해 "그 부분은 협의 대상이라 (야당과) 협의하는 게 마땅하다"며 "연휴를 마치면 우리 당도 의견을 최종적으로 종합하고 다른 당과 의견 교환을 하고 필요하다면 협상 과정을 밟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과 관련해 "경제적 피해를 아직 예측하기 어렵지만 지난 사스 바이러스의 경우 세계 경제 손실이 400억 달러에 달했다는 점을 비춰 이번 바이러스 역시 일시적으로 상당한 경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이어 "당정은 관광을 포함한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그 리스크가 확대될 경우 과감한 경제 대응 정책을 펴는 것을 주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한 폐렴 관련 당 차원의 태스크포스(TF) 구성과 관련, "우선 현재 보건당국이 대처하는 부분에 혼선을 주지 않는 게 중요하고, 국민들이 보건 당국 대처를 신뢰하고 일사분란하게 국가적 차원에서 대응해야 한다"며 "필요하다면 저희가 신속하게 TF를 만드는 것까지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설 민심을 전한 뒤 "더 낮고 더 겸손한, 더 열심히 일하는 민주당이 되겠다"며 "우리 주장만 옳다고 앞세우지 않고 국민과 야당의 말씀을 귀담아듣겠다"고 다짐했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