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리커창, 우한 현지 병원 방문…민심 챙기기 나서

송고시간2020-01-27 13: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국가위건위, '우한 폐렴 확산 방지' 대책 발표

우한 현지 병원 방문한 리커창 총리
우한 현지 병원 방문한 리커창 총리

[중국 정부망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후베이(湖北)성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폐렴으로 중국 전역이 불안감에 휩싸인 가운데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27일 우한 현지를 방문해 민심 챙기기에 나섰다.

중국 정부망에 따르면, 리 총리는 이날 우한의 한 병원을 방문해 우한 폐렴 대응책 등을 점검하고, 의료진과 환자를 위문했다.

리 총리는 마스크와 방호복을 착용하고 병원을 시찰하고, 원격 영상 음성 장비를 통해 환자와 대화도 나눴다.

리 총리의 이번 방문은 우한 폐렴이 전국적으로 빠르게 확산하는 상황에서 국가 최고 지도부가 솔선수범해 관련 상황을 챙기고 있다는 점을 대내외에 알리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국가위건위)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한 지역사회 공작 통지'를 발표했다.

국가위건위는 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외부인과 밀접 접촉자에 대한 관리를 철저히 하고, 지역 사회 내 공공장소의 청결 유지, 소독 활동 등을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지역 사회 내 농수산물 시장이나 불법 야생동물 거래소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쓰레기 처리, 쥐·모기·파리 등 해충과 전염병을 옮기는 동물에 대한 관리도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칭화(賀靑華) 국가위건위 질병관리국 부국장은 지역 사회 내 의료진 부족 문제에 대해서는 "현재 의료진 문제와 관련해서는 각 지역의 기본 자원과 요구사항을 접수해 처리하고 있다"면서 "각 지역의 상황에 맞춰 관련 문제를 해결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허 부국장은 앞으로 어떤 식으로 우한 폐렴 대응을 강화할 것이냐는 질문에 "기층 조직을 중심으로 예방에 힘쓰고, 확산 방지를 펼쳐 나갈 것"이라며 "춘제 연휴 연장 등 사람들의 외부 출입을 줄이는 방법 역시 중요한 확산 방지책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허칭화 국가위건위 부국장
허칭화 국가위건위 부국장

[CCTV 캡처]

china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