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국민 72%, 트럼프 미 대통령 재선 원하지 않아"<닛케이조사>

송고시간2020-01-27 14: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베 내각 지지하지 않는다' 비율 45%…한달새 4%포인트↑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국민의 70% 이상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바라지 않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 24~26일 18세 이상 일본 유권자 992명(응답자 기준)을 전화 설문조사해 27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오는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하길 원하는지를 묻는 항목에서 72%가 '원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했으면 한다는 응답자는 18%에 그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 5월 나루히토(德仁) 일왕이 즉위한 뒤 일본의 첫 국빈으로 초대받는 등 일본에서 세계 정상 가운데 최고의 예우를 받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는 기회가 생길 때마다 골프 회동을 하는 등 개인적인 친밀 관계도 자랑해 왔다.

그러나 미국 제일주의를 앞세우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일 간의 안보·경제 협력 분야에서 일본의 더 많은 역할과 기여를 주문해 일본 일각에선 동맹 관계를 가볍게 본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조사에서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48%로, 한 달 전 조사 때와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그러나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4%포인트 높아진 45%로 집계돼 부동층에서 아베 내각 반대파로 입장을 바꾼 사람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아베 내각 지지율은 17~39세 58%, 40~50대 52%, 60세 이상 40%로 젊은 세대일수록 지지율이 높았다.

성별로는 남성은 54%로 한 달 전과 비슷했지만, 여성은 40%로 6%포인트 떨어졌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는 이유(복수 응답)로는 안정감(45%)과 국제감각(34%)을 꼽은 답변이 많았고, 지지하지 않는 이유(복수 응답)로는 낮은 신뢰성(46%)과 허술한 정부·당 운영(35%)을 거론한 사람이 많았다.

아베 총리가 자신의 지역구 후원회 인사들을 대거 초청하는 등 사적 목적으로 이용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는 '벚꽃을 보는 모임'을 둘러싼 아베 총리 본인의 해명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응답이 78%에 달했다.

자위대를 중동 해역에 파견키로 한 아베 정부의 지난달 결정에 대해선 58%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헌법 개정 논의에 대해선 73%가 각 당이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에 동의했다.

아베 총리(왼쪽)와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총리(왼쪽)와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원칙적으로 내년 9월 말 집권 자민당 총재 임기 만료와 동시에 물러나야 하는 아베 총리의 뒤를 이을 인물로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이 25%의 지지를 얻어 선두를 달렸다.

한 달 전 조사에서 15%의 지지로 3위에 머물렀던 아베 총리 본인은 17%의 지지를 얻어 2위가 됐다.

2위였던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은 지지율이 6%포인트 급락한 11%를 기록하며 3위로 밀려났다.

그러나 자민당 지지층만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선 아베 총리를 차기 총리 후보로 지적한 응답이 29%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이 이시바 전 간사장(18%),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13%) 순으로 나타났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