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19세 빌리 아일리시, 그래미 휩쓸다…본상 4개 싹쓸이(종합)

송고시간2020-01-27 16:14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39년만 4개 본상 수상…테일러 스위프트 기록 깨고 최연소 앨범상

리조·릴 나스 엑스 본상 수상 불발…코비 브라이언트 추모도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본상 4개를 싹쓸이한 빌리 아일리시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본상 4개를 싹쓸이한 빌리 아일리시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2001년생 팝계 '신성' 빌리 아일리시가 그래미에서 주요 부문 상을 독식하며 새로운 역사를 썼다.

빌리 아일리시(Billie Eilish)는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올해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신인상인 '베스트 뉴 아티스트', 올해의 노래상인 '송 오브 더 이어', 올해의 앨범상인 '앨범 오브 더 이어', 올해의 레코드상인 '레코드 오브 더 이어' 등 제너럴 필드를 휩쓸었다.

한 아티스트가 그래미 본상에 해당하는 4개 부문을 싹쓸이하기는 1981년 크리스토퍼 크로스 이후 39년 만이다.

아일리시는 데뷔 앨범 수록곡 '배드 가이'(Bad Guy)로 '송 오브 더 이어' 부문에서 유력 수상 후보인 리조(Lizzo·32)의 '트루스 허츠'(Truth Hurts)를 누르고 수상자로 호명됐다.

'송 오브 더 이어'는 최우수 노래를 작곡·작사한 사람에게 주는 상으로, 아일리시와 친오빠 피니즈 오코넬(Finneas O'Connell)이 함께 작곡·작사해 이 상을 받게 됐다.

'베스트 뉴 아티스트' 역시 리조, 릴 나스 엑스(LIL NAS X)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아일리시가 받았다.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신인상을 받는 빌리 아일리시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신인상을 받는 빌리 아일리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일리시의 수상 릴레이는 '앨범 오브 더 이어', '레코드 오브 더 이어'까지 이어졌다.

지난해 3월 발매한 '웬 위 올 폴 어슬립, 웨어 두 위 고?'(WHEN WE ALL FALL ASLEEP, WHERE DO WE GO?)와 수록곡 '배드 가이'로 남은 2개 본상 트로피까지 거머쥐었다.

이로써 아일리시는 테일러 스위프트가 2010년 20세 나이로 '앨범 오브 더 이어'를 받아 세운 최연소 수상자 기록을 깼다.

아일리시는 '베스트 팝 보컬 앨범', '베스트 엔지니어드 앨범 논 클래시컬' 부문에서도 수상해 총 6관왕에 올랐다.

오코넬 역시 해당 앨범으로 '프로듀서 오브 더 이어 논 클래시컬' 트로피를 안았다.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레코드 오브 더 이어' 부문을 수상한 빌리 아일리시(우)와 친오빠 피니즈 오코넬(좌)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레코드 오브 더 이어' 부문을 수상한 빌리 아일리시(우)와 친오빠 피니즈 오코넬(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일리시는 '송 오브 더 이어' 수상 후 "함께 후보에 오른 아티스트 모두 이 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면서 "감사하고 영광이라는 말밖에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앨범 오브 더 이어'를 받은 뒤 오코넬은 "그래미상을 타려고 만든 앨범이 아니다. 우울증이라든가 자살 충동, 기후 변화, '나쁜 남자'(앨범 수록곡 '배드 가이'를 일컬음)가 되는 것 등에 대해 쓴 앨범"이라며 "혼란스럽고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래미 최초로 21세기에 태어나 본상을 쥐게 된 아일리시는 사춘기를 지나는 Z세대의 불안한 정서를 특유의 나른한 목소리로 노래해 세계적 인기를 누린다.

파격적인 의상과 메이크업, 영화 '엑소시스트'를 떠올리게 하는 기괴한 앨범 표지 사진 등도 특징이다.

데뷔 앨범으로 지난해 '빌보드 200' 연간 차트에서 데뷔 앨범으로 정상에 올랐고, 수록곡 '배드 가이'는 빌보드 '핫 100' 연간 차트에서 4위를 차지했다.

음악평론가 임진모는 이날 엠넷에서 생중계를 진행하며 "'배드 가이'는 2019년을 대표하는 싱글이었다"면서 "39년 만에 한 아티스트가 4개 상을 휩쓰는 경사를 맞았다. 중요한 건 아일리시가 아직 10대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베스트 팝 솔로 퍼포먼스' 부문을 수상하고 소감을 밝히는 리조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베스트 팝 솔로 퍼포먼스' 부문을 수상하고 소감을 밝히는 리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일리시와 함께 본상 4개를 두고 경쟁한 리조는 이 부문에서 수상에 실패했다. 올해 그래미 후보자 중 가장 많은 8개 부문에서 후보에 오른 그는 '베스트 팝 솔로 퍼포먼스', '베스트 어반 컨템포러리 앨범', '베스트 트레디셔널 알앤비 퍼포먼스' 3개 상을 받았다.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리조 다음으로 많이 노미네이트된 릴 나스 엑스는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와 '베스트 뮤직비디오' 2개 상을 받는 데 그쳤다.

그의 노래 '올드 타운 로드'(Old Town Road)는 빌보드 62년 역사상 '핫100'에서 가장 오랜 기간인 19주간 정상을 지켰고, SNS에서 수많은 첼린지 영상을 만들어내 화제가 됐다.

이날 시상식에서 릴 나스 액스는 방탄소년단(BTS) 등과 함께 '올드 타운 로드 올스타즈'(Old Town Road All-Stars) 무대를 꾸몄다.

방탄소년단과 함께 올드 타운 로드 올스타즈 무대를 선보이는 릴 나스 엑스
방탄소년단과 함께 올드 타운 로드 올스타즈 무대를 선보이는 릴 나스 엑스

[AFP=연합뉴스]

이들 외에도 리조, 아일리시, 그란데, 조나스 브라더스, 허(H.E.R), 카밀라 카베요, 탄야 터커, 데미 로바토, 보니 레이트, 개리 클라크 주니어 등이 무대에 올랐다.

26일 오전 헬기 추락으로 숨진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에 대한 추모 메시지도 여러 차례 나왔다. ramb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