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증시, '신종코로나' 불똥에 급락…닛케이지수 2.03%↓

송고시간2020-01-27 15: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증시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영향으로 급락했다.

도쿄 증시 대표 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는 이날 전 거래일(24일) 종가보다 483.67포인트(2.03%) 빠진 23,343.51로 거래가 끝났다.

이날 닛케이225 하락 폭은 작년 3월 25일 이후 약 10개월 만의 최대치로 기록됐다.

주말 휴장을 거쳐 갭 하락세로 출발한 닛케이225는 개장 직후 500포인트 넘게 급락세를 보이기도 했다.

도쿄 증시 1부 전 종목 주가를 반영하는 토픽스(TOPIX) 지수도 직전 거래일 종가 대비 27.87포인트(1.61%) 떨어진 1,702.57로 마감했다.

토픽스는 개장 직후 한때 1,700선이 붕괴했다가 가까스로 1,700선을 지켰다.

시장 관계자들은 우한 폐렴 환자 수가 세계적으로 계속 늘면서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가 약화한 것이 주가 급락세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우한 폐렴이 세계 경기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이라크 주재 미 대사관에 로켓탄이 떨어진 것으로 알려져 투자심리가 한층 얼어붙었다며 춘제(春節·중국의 설)로 중국, 홍콩, 대만 등의 증시가 휴장한 여파로 이날 거래가 이뤄진 일본 시장으로 매도세가 집중됐다고 전했다.

닛케이225 평균주가 3개월 추이 그래프 [닛케이 시황 캡처]

닛케이225 평균주가 3개월 추이 그래프 [닛케이 시황 캡처]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