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비예나 서브 에이스 6방…대한항공, OK저축은행 꺾고 2위 수성

송고시간2020-01-27 15: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환호하는 대한항공 선수단
환호하는 대한항공 선수단

[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관록을 뽐내며 OK저축은행을 완파하고 선두 우리카드를 쫓았다.

대한항공은 2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OK저축은행을 세트 스코어 3-0(25-23 25-21 25-12)으로 물리쳤다.

시즌 16승 8패, 승점 45를 기록한 대한항공은 우리카드(승점 50·18승 6패)에 이어 2위로 5라운드를 맞이한다.

OK저축은행은 3위 현대캐피탈과의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12승 12패, 승점 37로 4위에 머물렀다.

작전 지시하는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
작전 지시하는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

[한국배구연맹 제공]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은 선수들에게 범실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강조했지만, 승부처에서 서브 범실에 발목을 잡혔다.

OK저축은행은 1세트에서만 서브 범실로 7점을 대한항공에 헌납했다.

대한항공은 상대 주포 레오 안드리치(등록명 레오)에게 12점을 내주고 고전하다가 OK저축은행의 서브 범실로 한숨을 돌린 뒤 안드레스 비예나(등록명 비예나)의 대각 강타와 진상헌의 가로막기 득점으로 23-21로 달아나 1세트를 따냈다.

대한항공의 간판 공격수이자 살림꾼인 정지석은 2세트 막판 완벽한 리시브와 블로킹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22-21로 겨우 앞선 상황에서 레오의 강서브를 정확하게 받아 진상헌의 깔끔한 속공 득점의 발판을 놓은 뒤 곧바로 레오의 백어택을 블로킹으로 차단하고 포효했다.

대한항공은 세트 포인트에서 곽승석의 코트 끝을 관통하는 시원한 서브 에이스로 2세트마저 이겼다.

강스파이크 서브 넣는 대한항공 비예나
강스파이크 서브 넣는 대한항공 비예나

[한국배구연맹 제공]

대한항공은 3세트 초반 '비예나 타임'으로 낙승을 예고했다.

3-1에서 서브 볼을 천장으로 올린 비예나는 3연속 대포알 서브 에이스를 꽂았다. 대한항공은 비예나의 서브 때 무려 10점을 추가하며 13-1로 도망가 OK저축은행의 백기를 받아냈다.

비예나는 그 와중에 서브 에이스 2개를 더 추가하는 등 이날 서브 득점 6개를 포함해 21점을 터뜨리고 펄펄 날았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