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KBL서도 'NBA 전설' 추모…24초·8초 룰로 코비 애도

송고시간2020-01-27 15: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비 브라이언트를 추모하는 시간을 가진 SK-KGC인삼공사 선수들과 관중들.
코비 브라이언트를 추모하는 시간을 가진 SK-KGC인삼공사 선수들과 관중들.

[KBL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KBL도 미국프로농구(NBA)의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의 충격적인 사망 소식에 함께 애도하며 고인의 넋을 기렸다.

브라이언트가 헬기 추락사고로 42세의 짧은 생을 마감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27일.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서울 SK-KGC인삼공사의 경기가 열린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양 팀 선수단과 관중이 잠시 브라이언트를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기 시작과 함께 첫 공격권을 따낸 KGC인삼공사가 먼저 공격 제한 시간 24초를 그대로 흘려보냈다.

양 팀 선수들은 24초 동안 공격도, 수비도 하지 않고 가슴을 두드리기도 하고 손뼉을 치기도 하면서 저마다 브라이언트의 죽음을 애도했다.

공 소유권을 가져간 SK가 이번에는 하프라인을 넘어서지 않고 역시 같은 방식으로 8초를 보내고 공격권을 KGC인삼공사에 돌려줬다.

'24'와 '8'은 20년 동안 LA 레이커스에서만 뛴 브라이언트의 등 번호다.

레이커스에서 처음에는 8번을 달고 뛴 브라이언트는 2016년부터 고교 시절 처음 달았던 등 번호인 24번으로 바꿨다.

레이커스는 브라이언트가 은퇴한 뒤 8번과 24번 모두 구단 영구 결번으로 지정했다.

장내 아나운서를 통해 브라이언트의 추모 행사임을 안 관중도 기립박수를 보내며 선수들과 함께했다.

이날 선수들은 농구화에 브라이언트의 이름 'KOBE'를 비롯해 애칭 'MAMBA', 등 번호 '24'와 '편히 잠드소서'라는 뜻의 'R.I.P'(rest in peace ) 등을 적고 뛰었다.

이날 열린 NBA 경기에서도 첫 24초를 브라이언트를 추모하는 시간으로 보냈다.

KBL에서도 잠시나마 브라이언트와 작별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던 것은 SK 구단의 제안에서 시작됐다.

원정팀인 KGC인삼공사도 이를 흔쾌히 받아들였고, 경기감독관을 통해 KBL 경기본부에도 이런 내용이 사전에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