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싱가포르 "中다녀온 학생·병원근로자 등 14일간 의무휴가 가야"

송고시간2020-01-27 16: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범정부 TF 신종코로나 확산 예방대책…"모든 항공기 승객 대상 발열 검사"

마스크를 쓰고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를 둘러보는 관광객들
마스크를 쓰고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를 둘러보는 관광객들

[AFP=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싱가포르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을 다녀온 학생이나 의료시설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14일간의 의무휴가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27일 일간 스트레이츠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유관 부처로 구성된 범정부 태스크포스(TF)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우한 폐렴' 대응 방안을 발표했다.

TF는 설 연휴 기간 중국을 방문했다 돌아오는 학생이나 미취학 아동 교육기관을 포함한 학교의 근로자, 의료 시설·노인 돌봄 시설 근로자들은 해당 시설에 건강 상황과 여행 이력 진술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귀국 후 2주 동안은 하루에 두 번씩 체온 검사를 통해 건강 상태를 관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들은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에서 돌아오자마자 14일간 의무적으로 휴가를 떠나야 한다고 TF는 밝혔다.

TF는 이를 위해 정부 산하 기관은 물론 민간 학교 및 업체들이 정부 방침을 제대로 시행하도록 지도 감독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TF는 현재 중국에서 오는 항공기 승객 전체를 대상으로 진행 중인 발열 검사를 오는 29일부터 싱가포르에 착륙하는 모든 항공기의 승객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우한이 있는 후베이성 여권을 가진 모든 승객을 대상으로 이상 유무를 철저히 검사하기로 했다.

싱가포르 창이 공항에 설치된 발열 검사를 위한 열상 스캐너
싱가포르 창이 공항에 설치된 발열 검사를 위한 열상 스캐너

[AFP=연합뉴스]

버스와 승용차, 기차, 선박을 이용해 싱가포르로 들어오는 경우를 대비해 검문소에 열상 스캐너를 설치해 국경 검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TF 공동 의장 간 킴 용 보건부장관은 "정부는 싱가포르를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어떠한 노력도 아끼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현재까지 싱가포르에서는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4명으로 집계됐다.

sout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