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우한 고립' 교민 철수용 전세기 투입 방침…내일 공식발표

송고시간2020-01-27 17: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내일 오후 3시 정 총리 주재 관계장관회의서 날짜 등 결정 방침

정세균 총리, '우한 폐렴' 긴급회의 주재
정세균 총리, '우한 폐렴' 긴급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국내에서 '우한 폐렴'이라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긴급 관계기관회의를 주재하며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 2020.1.24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으로 인해 봉쇄된 중국 우한(武漢)시에 발이 묶인 교민들을 전세기를 투입해 철수하는 방안을 28일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내일 오후 3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전세기 투입을 통한 교민 철수 방안을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미 전세기를 통한 교민 철수 방안을 놓고 중국 당국과 긴밀히 협의해왔으며, 이날 오후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회의를 교민 철수 이후의 관리 대책을 포함한 실무적인 준비 사항을 논의했다.

정부는 전세기 투입 날짜와 비용 문제 등을 포함해 각 부처와 중국 당국, 현지 공관 등과 막판 조율 중인 부분들을 점검한 뒤 28일 관계장관회의에서 최종 방안을 결정해 발표하기로했다.

현재 우한에 체류중인 것으로 파악된 우리 국민 500∼600명 가운데 이미 400여명은 전세기 운영시 귀국하겠다는 의사를 우한주재 한국총영사관에 밝힌 바 있다. 정부는 이들을 수송하기 위해 전세기 2대를 띄우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정부는 아울러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들에 대한 관리·방역 대책도 함께 마련하고 있다.

현재 우한에 체류중인 우리 국민 가운데 우한 폐렴 확진자나 의심 환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잠복기가 완전히 지날 때까지 이들이 공동 생활 공간에서 지내도록 하는 방안을 함께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