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그래미 별들, 브라이언트 한목소리 추모…'다양성' 여전 화두(종합)

송고시간2020-01-27 18: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그래미 이모저모…시상식 열린 스테이플스 센터, LA 레이커스 홈코트

여성·소수인종 활약 주목…'이란과 전쟁반대' 드레스 눈길

그래미의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
그래미의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

DJ 칼리드, 존 레전드, 믹 밀, YG 등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26일(현지시간) 치러진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래퍼 닙시 허슬과 미국프로농구(NBA)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를 추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오보람 기자 = 미국 음악계의 '가장 성대한 밤'(music's biggest night)이라는 수식어로 소개되는 그래미 어워즈지만 올해는 달랐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26일(현지시간) 치러진 제62회 그래미 어워즈는 시상식 직전 날아든 비보로 침통한 분위기에서 문을 열었다.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에서 오랫동안 활약한 전설적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가 이날 헬리콥터 추락사고로 딸과 함께 목숨을 잃었기 때문이다.

시상식 장소인 LA 스테이플스 센터가 공교롭게도 LA 레이커스 홈코트인 만큼, 이곳에 모여든 대중음악계 별들은 한목소리로 브라이언트를 기렸다.

진행자 얼리샤 키스는 눈시울이 붉어진 채 무대에 등장했다. 그는 "말 그대로 코비가 지은 집(스테이플스 센터)에 서 있자니 가슴이 무너질 것 같다"며 애도했고, 보이즈 투 멘과 '잇츠 소 하드 투 세이 굿바이 투 예스터데이(It's So Hard to Say Goodbye to Yesterday)'를 함께 부르며 브라이언트를 추모했다.

방탄소년단과 래퍼 릴 나스 엑스 등이 꾸민 '올드 타운 로드 올스타즈'(Old Town Road All-Stars) 합동 무대에도 브라이언트 흔적이 등장했다. 릴 나스 엑스가 노래하는 배경에 브라이언트 유니폼이 놓인 모습이 보였다.

NBC 로스앤젤레스 방송 기자는 방탄소년단이 브라이언트 비보에 큰 슬픔을 전하며 "열혈 팬이었다"고 말했다고도 트위터에서 전하기도 했다.

얼리샤 키스,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
얼리샤 키스,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하드록 대부 에어로스미스(Aerosmith)와 힙합의 전설 런 디엠시(Run-D.M.C.)는 히트곡 '워크 디스 웨이'(Walk This Way) 무대를 재연했는데, 공연 도중 무대에서 브라이언트 유니폼을 들어 보였다. 런 디엠시는 1986년 에어로스미스의 '워크 디스 웨이'를 리메이크해 록과 랩 음악의 접목을 선보인 바 있다.

지난해 3월 괴한 총격으로 세상을 떠난 래퍼 닙시 허슬을 기리는 추모 공연도 마련됐다. 생전 허슬은 자신이 번 돈을 폭력 범죄가 만연한 LA 남부 지역사회에 환원하고, 이 지역 흑인 주민들을 위한 재생 프로젝트에 관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DJ 칼리드, 존 레전드, 믹 밀, YG 등은 허슬이 피처링한 곡인 '하이어'(Higher) 등을 선보이며 "편히 잠들길 바란다"고 전했다.

어셔는 팝의 전설 프린스 헌정 공연으로 프린스 히트곡인 '키스', '리틀 레드 코베트'(Little Red Corvette) 등을 불렀다.

한편 '다양성'을 화두로 한 시도도 지난해에 이어 계속됐다. 주류 백인 위주 그래미가 소수자들에 더욱 문을 열고 변화해야 한다는 지적은 그간 끊이지 않았다.

2001년생 '신성' 빌리 아일리시는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베스트 뉴 아티스트'(신인상), '올해의 노래', '올해의 앨범', '올해의 레코드' 등 그래미 본상 4개 부문을 모두 석권하는 기록을 썼다.

흑인 여가수 리조가 흑인 댄서들과 함께 '트루스 허츠' 등으로 이날 공연 포문을 열었다. 그는 사회가 여성 가수에게 요구하는 마른 몸매를 가지지 않았지만 자신을 사랑한다는 메시지를 던지는 아티스트다.

가수 리조, 그래미 어워즈 공연
가수 리조, 그래미 어워즈 공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영국 가수 두아 리파는 지난해 수상자로서 신인상 시상에 나서 "뛰어난 여성 프로듀서, 아티스트, 작곡가, 엔지니어가 너무나 많다"며 "당신이 음악업계에 있고 사람을 찾는다면, 놀랍고 재능있는 여성들에게 시야를 넓히시라"고 요구했다.

방탄소년단과 이날 한무대에 선 래퍼 릴 나스 엑스는 인기 정점에서 성소수자로 커밍아웃한 인물이기도 하다.

K팝이 당당히 '한 자리'를 차지한 것도 주목할 만하다. 아시아인 아티스트 방탄소년단이 그래미에서 첫 무대를 펼쳤고, 얼리샤 키스는 시상식 초반 여러 음악 장르를 언급하며 "당신이 K팝을 좋아하든, 로큰롤에 심취하든…"이라고 표현했다.

의상으로 정치적 메시지를 낸 참석자들도 어김없이 눈에 띄었다.

이란 출신 여배우 메건 포머는 '이란과 전쟁 반대'가 적히고 성조기와 이란 국기가 각각 양팔에 달린 드레스를 입고 나왔고, '친(親) 트럼프 가수' 조이 빌라는 '트럼프 2020'이 적힌 드레스 차림으로 나타났다.

'이란과 전쟁 반대', '트럼프 2020' 적힌 그래미 드레스
'이란과 전쟁 반대', '트럼프 2020' 적힌 그래미 드레스

제62회 그래미 시상식에 '이란과 전쟁 반대'가 적힌 드레스를 입고 나온 이란 출신 여배우 메건 포머(왼쪽)과 '트럼프 2020'이 적힌 드레스 차림으로 나타난 가수 조이 빌라(오른쪽).[AP=연합뉴스 자료사진]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