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방 75주년' 아우슈비츠서 홀로코스트 희생자 추모식

송고시간2020-01-27 19: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반(反)유대주의 부활' 우려속 생존자 200여명·독일 등 50여개국 대표단 참석

27일(현지시간) 폴란드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를 찾은 홀로코스트 생존자들 [AF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폴란드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를 찾은 홀로코스트 생존자들 [AFP=연합뉴스]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대인 대학살(홀로코스트) 생존자들과 세계 각국 지도자들이 27일(현지시간) 폴란드 아우슈비츠 나치 강제수용소 해방 75주년을 맞아 이곳에 모여 희생자들을 기린다.

AFP, dpa 통신에 따르면 이날 아우슈비츠 수용소 '죽음의 문' 앞에서는 홀로코스트 생존자 200여명과 세계 50여개국 대표단이 모여 희생자들을 추모한다.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이 주최하는 이날 추모식에는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과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 벨기에와 스페인, 네덜란드 왕실 인사 등이 참석한다.

제2차 세계대전 때인 1940년 지어진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에서는 유대인 약 110만명이 학살됐다.

유엔은 1945년 1월 27일 옛 소련군이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갇혀있던 유대인들을 해방한 것을 기념해 이날을 '국제 홀로코스트 희생자 추모일'로 지정했다.

두다 대통령은 이날 추모식에 앞서 성명을 통해 "우리는 75년 전 유럽의 한가운데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에 대한 깊은 이해의 토대 위에서 세계의 미래를 만들어가야 한다"면서 "홀로코스트의 진실은 죽지 않아야 하며, 우리는 세계가 이 범죄를 기억하도록 하는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각국에서 반(反)유대주의 부활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열리는 것이다.

폴란드의 유대교 최고 지도자(랍비) 미하엘 슈드리흐는 "우리는 반유대주의가 더욱 심각해지는 것을 기다릴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k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