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방심위, 신종코로나 '가짜뉴스' 중점 모니터링

송고시간2020-01-27 20: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중국 우한지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사실과 동떨어진 정보가 무분별하게 유포되는 사례를 중점 모니터링한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네 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하면서 시민 불안이 커지자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인천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사망자가 나왔다'는 등의 '가짜 뉴스'가 퍼진 바 있다.

방심위는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개연성 없는 정보를 포함하고 있는 국내 사이트 게시물에 대해서 '해당정보 삭제' 조치를 하고, 포털 등 사업자에게도 유사한 내용의 게시물이 더는 확산하지 않도록 자율적인 유통방지 활동을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방심위에 따르면 사회 혼란을 야기하는 개연성 없는 정보를 퍼트릴 경우 정보통신에 관한 심의 규정 제8조(선량한 풍속 기타 사회질서 위반 등)에 따른 시정 요구 대상이 된다.

방심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사회 혼란 야기 정보는 단지 온라인 공간에서의 혼란에 그치지 않고 오프라인 공간으로 이어질 우려가 매우 높다는 점에서 인터넷 이용자와 운영자의 자율적인 자정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마스크가 꼭 필요해'
'마스크가 꼭 필요해'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7일 오후 서울 경복궁을 찾은 한 관람객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2020.1.27 jieunlee@yna.co.kr

srch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