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원 '신종코로나' 두번째 의심 환자 발생…확진자와 접촉(종합)

송고시간2020-01-28 00: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5개월 영아 이어 20대 여성 의심 증세 보여 강원대병원서 검사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박영서 기자 = 강원 원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의심 환자가 발생한 데 이어 국내 세 번째 확진 환자와 접촉한 20대 여성이 추가로 의심 환자로 분류돼 병원에 격리 중이다.

28일 강원대학교병원과 보건당국에 따르면 원주에 거주하는 부모와 함께 지난 18일부터 26일까지 중국 광저우를 다녀온 15개월 영아가 전날인 27일 아침부터 기침 등 신종 코로나 의심증세를 보였다.

의심 증세 직후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응급실을 찾은 이 영아는 당일 오후 7시 50분께 국가지정 음압 격리병상인 강원대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서울 거주자인 20대 여성이 전날 춘천을 찾았다가 신종 코로나 의심 증세를 보여 스스로 질병관리본부에 신고, 같은 날 오후 9시 30분께 강원대병원을 찾았다.

이 여성은 국내 세 번째 확진 환자(54세 남성, 한국인)가 서울 강남구 성형외과를 방문한 뒤 찾은 약국에서 이 확진 환자와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대병원 감염관리실과 음압 병동은 현재 이 여성 환자의 동선 확보, 격리, 검체 확보 등 절차를 진행 중이다.

바이러스 1차 검사 결과는 이날 오전 5∼6시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전용덕 감염관리실장은 "설 연휴 중 의심 환자가 발생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비해왔다"며 "감염관리 지침에 따른 적절한 조치로 별다른 동요 없이 의심 환자를 입원 치료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원대병원은 환자 안전을 위해 이날부터 모든 내원객을 대상으로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발열 상태와 중국방문 이력을 확인한다.

한편 도내 '우한 폐렴' 능동감시 대상자는 20대 여성 2명과 20대 남성 1명, 50대 남성 1명 등 모두 4명으로 파악됐다.

실거주지 보건소에서 매일 두차례 이들의 발열 여부를 관찰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별다른 이상 증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행동 수칙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행동 수칙

[보건복지부 제공]

j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