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 영입인사 원종건 '미투' 논란…당 "사실관계 확인 중"

송고시간2020-01-27 23:45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인터넷 사이트에 데이트폭력 의혹 글 오르고 당원게시판 논란…당사자 연락안돼

지역구 출마 선언하는 민주당 영입인재 원종건 씨
지역구 출마 선언하는 민주당 영입인재 원종건 씨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인 원종건 씨가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제21대 총선에 지역구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0.1.23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서혜림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영입한 원종건(27) 씨에 대해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논란이 제기됐다.

민주당 2호 영입 인재인 원 씨는 14년 전 시각장애인 어머니와의 이야기로 방송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다. '이남자'(20대 남자)라는 점에서도 주목을 받았으며 지난 23일에는 영입 인사 가운데 처음으로 지역구 출마를 선언했다.

논란은 원 씨의 옛 여자친구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가 27일 인터넷 사이트에 원씨로부터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는 글을 게재하면서 시작됐다. A씨는 자신의 폭로를 뒷받침할 증거라며 폭행 피해 사진, 카카오톡 대화 캡처 등을 제시했다.

해당 글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급속도로 확산했고, 당원 게시판에는 원씨 영입을 재검토하라는 글이 170여개 이상 올라왔다.

민주당은 사실관계 확인에 나서며 대응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본인 이야기를 들어야 하는데 아직 연락이 없다"며 "입장 정리를 위한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만약 (폭로한) 이 내용들이 모두 사실이라면, 원씨는 여성을 성 노리개로밖에는 여기지 않는 파렴치한"이라며 "민주당은 즉각 원씨 영입을 철회하고 대한민국 여성들에게 석고대죄하라"고 밝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SNS에서 "민주당 영입 2호. 미투가 터진 모양"이라며 "내용이 너무 험해서 차마 옮기지 못한다"고 적었다.

연합뉴스는 당사자인 원씨의 설명을 듣기 위해 통화를 시도하고 문자를 남겼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