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스라엘 총리·야당대표 부른 트럼프, 내일 중동평화구상 공개(종합)

송고시간2020-01-28 07: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3월 총선 앞둔 이스라엘 여야 지도자 이례적 동시초청…친이스라엘 방안 유력

팔레스타인은 벌써 반발…트럼프 "팔레스타인도 결국 지지할 것"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 해결 방안을 담은 중동평화구상을 28일(현지시간) 공개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정상회담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백악관이 28일 정오(한국시간 29일 오후 2시) 평화구상을 배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네타냐후 총리와 정상회의가 끝난 직후 네타냐후 총리의 '정치적 라이벌'인 이스라엘 중도 야당 청백당의 베니 간츠 대표와도 만나 중동평화구상을 논의했다.

그는 "이것은 중동의 평화에 매우 중요한 구상"이라며 "중동이 진정한 평화를 가지려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평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사람들이 오랫동안 이것을 연구해 왔지만 우리는 상대적으로 근접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다른 사람들도 이에 동의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네타냐후 총리의 지지를 얻고 있고, (이스라엘의) 다른 야당의 지지를 얻고 있다"며 "우리는 결국 팔레스타인의 지지를 얻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분쟁 해법을 담은 중동평화구상 마련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그가 이스라엘 총리와 야당 지도자를 같은 날 백악관으로 불러 연쇄회담을 갖는 이례적인 상황을 연출한 것은 중동평화구상에 대한 애착이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베니 간츠 이스라엘 청백당 대표 [AP=연합뉴스]
베니 간츠 이스라엘 청백당 대표 [AP=연합뉴스]

동시에 오는 3월 2일 총선을 앞둔 네타냐후 총리를 지원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도 담겼다는 해석이 나온다.

간츠 대표는 '친(櫬) 이스라엘' 내용이 담길 중동평화구상이 선거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총선 이후 발표할 것을 주장했고,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네타냐후 총리와 간츠 대표를 동시에 미국으로 초청하는 선에서 타협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인지 네타냐후 총리는 중동평화구상을 '세기의 기회', 트럼프 대통령을 '가장 위대한 친구'라고 극찬하면서 "우리는 이것을 그냥 지나치지 않을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표시했다.

간츠 대표 역시 트럼프 대통령과 회동 후 중동평화구상을 "중요하고 역사적인 이정표"라고 평가한 뒤 "총선이 끝나면 즉시 안정적인 정부 내에서 다른 나라들과 협력해 이행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러나 팔레스타인은 자신의 입장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이스라엘 편을 든다며 강한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분쟁지역인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하는가 하면,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요르단강 서안 지구(웨스트 뱅크)의 이스라엘 정착촌이 국제법 위반이라고 보지 않겠다고 밝혀 팔레스타인의 반발을 샀다.

실제로 중동평화구상에는 팔레스타인이 미래의 독립국가를 위해 추구해온 영토의 상당 부분을 이스라엘이 합병하는 안이 포함될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온 상황이다.

요르단강 서안의 이스라엘 정착촌 모습 [AFP=연합뉴스]
요르단강 서안의 이스라엘 정착촌 모습 [AFP=연합뉴스]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수반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에브 에레카트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사무총장은 중동평화구상이 발표될 경우 PLO는 오슬로 평화협정을 철회할 권한을 갖는다고 주장했다. 1993년 체결된 오슬로 평화협정은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의 독립국 건설을 허용하고 팔레스타인은 이스라엘에 대한 무장투쟁을 포기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지도자 이스마일 하니예는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할 중동평화구상이 팔레스타인인들의 새로운 투쟁을 초래할 수 있다며 "팔레스타인을 겨냥한 새로운 음모는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팔레스타인)이 처음에는 (이 평화구상을) 원하지 않겠지만 결국에는 원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