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바흐 IOC 위원장, 코비 추모 성명…"진정한 올림픽 챔피언"

송고시간2020-01-28 07: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스테이플스 센터 인근의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 인파
스테이플스 센터 인근의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 인파

(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의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가 헬리콥터 추락 사고로 사망한 26일(현지시간) 그의 팬들이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의 LA 레이커스 홈구장인 스테이플스 센터 인근에 모여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헬리콥터 추락 사고로 세상을 떠난 미국프로농구(NBA)의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를 추모하는 성명을 28일(한국시간) 냈다.

바흐 위원장은 "브라이언트는 걸출한 그리고 진정한 올림픽 챔피언이었다"며 "그는 사람들의 삶을 바꾸고자 스포츠의 힘을 넓게 받아들였다"고 회상했다.

이어 "브라이언트는 은퇴 후 올림픽 운동을 계속 지지했고, 2028년 로스앤젤레스 하계올림픽의 영감을 주는 인물이기도 했다"며 "그의 에너지와 겸손한 품성을 그리워할 것"이라고 애도했다.

브라이언트는 전날 둘째 딸 지아나의 농구 경기 참가를 위해 헬리콥터를 타고 이동하다가 추락 사고로 딸과 함께 42년의 짧은 생을 마감했다.

NBA를 비롯한 전 세계 스포츠 스타들이 큰 충격에 빠져 비통한 심경을 감추지 못했다.

브라이언트는 NBA에서 5번 챔피언결정전 정상에 오르고 18번이나 올스타에 선정된 간판 얼굴이자 특급 스타였다.

특히 2028년 하계올림픽 개최도시인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연고로 한 로스앤젤레스 레이커스에서만 20년을 뛰었고, 미국 농구 '드림팀'의 일원으로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 등 두 차례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올림피언이기도 하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