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매체 "류현진-야마구치, 토론토 내 한일관계 개선에 도움"

송고시간2020-01-28 08: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한솥밥을 먹게 된 류현진(33)과 야마구치 순(33)이 캐나다 내 한일 관계에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일본 도쿄스포츠가 전했다.

이 매체는 27일 "캐나다 토론토 현지에서는 류현진과 야마구치를 동시 영입하면서 한일 관계 복원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두 선수가 합심한다면 악화한 양국 관계에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현지 메이저리그 관계자는 이 매체를 통해 "수년 전 토론토 한인회는 일본인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위안부 동상(평화의 소녀상)을 토론토에 세웠다"며 "토론토에서도 한일 관계 악화는 고민거리인데, 두 선수가 지역 사회에서의 양국 관계에 좋은 영향을 줬으면 좋겠다"고 현지 분위기를 알렸다.

도쿄스포츠는 "두 선수는 1987년생 동갑인 데다 좋은 성품을 갖고 있어 같은 팀 동료로 좋은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지난 시즌까지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뛴 류현진은 자유계약선수로 토론토에 입단했고,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에이스로 활약한 야마구치는 포스팅시스템을 거쳐 토론토와 계약했다.

류현진은 다저스에서도 일본일 투수 마에다 겐타와 한솥밥을 먹었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