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AP통신 "브라이언트, 소설가 코엘류와 동화책 만들고 있었다"

송고시간2020-01-28 08: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엘류 "브라이언트 사망 뒤 초안 삭제하기로"

소설가 파울루 코엘류
소설가 파울루 코엘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헬기 사고로 숨진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가 브라질 소설가 파울루 코엘류와 동화책을 함께 만들고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AP통신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코엘류와의 인터뷰에서 "브라이언트가 현역에서 은퇴한 2016년부터 코엘류와 동화책을 만드는 프로젝트에 관해 얘기했다"며 "몇개월 전부터 글을 함께 쓰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27일 브라이언트가 숨졌다는 소식을 알게 된 뒤 코엘류는 "브라이언트 없이 그 작업을 끝내기보다는 원고 초안을 없애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래픽] NBA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 헬기사고로 사망
[그래픽] NBA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 헬기사고로 사망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의 전설적인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41·미국)가 26일(현지시간) 헬리콥터 추락사고로 딸과 함께 목숨을 잃었다. 0eun@yna.co.kr

이 사실이 알려지자 소셜미디어에서는 코엘류가 동화책을 완성해 달라는 요청이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코엘류는 "브라이언트 없이 그 책을 발간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소설 '연금술사'로 우리나라에서도 큰 인기를 끈 코엘류는 "브라이언트가 작년 8월 문자 메시지를 보내 함께 '글을 쓰자'라고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코엘류는 브라이언트와 어느 정도 분량의 글을 썼는지. 책의 제목은 무엇인지에 대해 일절 얘기하지 않았다.

브라이언트는 '그레이니티 스튜디오스'를 운영하며 자서전을 내기도 했다.

코엘류는 "브라이언트는 스포츠를 넘어 전 세계에 큰 영향을 미쳤다"며 "앞으로 수년 동안 그가 남긴 유산에 관해 이야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