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원/달러 환율, 신종코로나 공포에 급등 출발(종합)

송고시간2020-01-28 09: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환율, 9.8원 오른 1,178.5원으로 출발

원, 달러 환율 상승(PG)
원, 달러 환율 상승(PG)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28일 원/달러 환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에 대한 공포 확산으로 급등해 출발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이날 오전 9시 17분 현재 전 거래일 종가에서 8.0원 오른 달러당 1,176.7원에 거래됐다.

환율은 9.8원 오른 1,178.5원으로 출발해 1,170원대 후반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우한 폐렴으로 중국 내 사망자가 늘어나고 전 세계에서 확진자가 증가한다는 소식이 시장에 영향을 주고 있다.

밤새 글로벌 시장에서 투자자들은 위험자산인 주식을 팔았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나스닥 지수는 27일(현지시간) 모두 1.5% 이상 하락해 마감했다.

국채, 금, 달러화 등 안전자산 선호 분위기가 짙어지면서 위험자산인 원화는 약세를 보이고 있다.

우한 폐렴 사태가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국가의 경기 둔화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우려도 원화 약세 재료로 꼽힌다.

우리은행 민경원 연구원은 "우한 폐렴 사태가 중국과 아시아국가의 경기둔화로 연결될 수 있다는 우려로 위안화가 약세를 보이는 점도 원화를 비롯한 아시아 통화에 악재로 작용할 듯하다"고 전망했다.

다만 수출업체의 네고(달러 매도)나 단기 이익 실현성 매도 물량은 환율의 추가 상승을 억제할 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원/엔 재정환율은 같은 시각 100엔당 1,079.63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66.87원)에서 12.76원 올랐다.

우한시 "관내 발열환자, 며칠간 1만5천명"…베이징서 첫 사망자 (武漢, Wuhan, Coronavirus)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kong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