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내 유지 받들어" 윤종섭 제천문화원장, 장학금 세번째 기탁

송고시간2020-01-28 09: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년치 공무원 유족연금 1천80만원 제천시인재육성재단에 전달

(제천=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윤종섭 충북 제천문화원장이 2년 전 세상을 떠난 아내의 유지를 받들어 장학금을 또 기탁했다.

제천시인재육성재단은 윤 원장이 최근 1천80만원의 장학금을 기탁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장학금은 윤 원장이 아내인 김기숙 전 제천시 미래전략사업단장의 사망으로 지난해 수령한 1년 치 공무원 유족연금이다.

[제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윤 원장은 '장학금을 기탁하면서'라는 제목의 편지에서 "올해도 집사람과의 약속, 어김없이 지키는 것이 남편으로서 예의이며 도리"라고 밝혔다.

"내가 죽거든 우리의 삶을 위해 저축해 놓은 것에서 인재육성기금으로 1억원 기부하고, 매년 매월 수령하는 (유족)연금은 당신 몫이지만, 이 또한 매월 모아 연말에 장학금으로 기부하길 소망한다"는 아내의 유언도 전했다.

윤 원장은 "공직 40여년간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고), 제천시 첫 평생학습팀장 재직 시 인재육성기금 100억원을 조성해 온, 공존의 문화를 몸소 실천한 집사람이 떠난 지 2주기"라며 "집사람의 순수한 유지가 소중한 가치로 기억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1977년 공직에 입문한 고인은 제천시 첫 여성 서기관의 영예를 안고 2016년 퇴직했다. 윤 원장과는 제천시 부부 공무원이었다.

그러나 뇌종양에 걸려 투병하다가 2017년 12월 숨을 거뒀다.

유족은 고인에 뜻에 따라 2018년 6월에 인재육성재단에 1억원을 쾌척했고, 지난해 2월 1년치 유족연금 1천80만원을 추가로 기탁했다.

jc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