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종코로나' 천안지역 대형병원 병문안 전면 통제

송고시간2020-01-28 09: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병동 앞에 설치된 열 감지 카메라
병동 앞에 설치된 열 감지 카메라

[단국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에 따라 충남 천안지역 대형병원이 병문안 통제에 들어갔다.

단국대병원은 27일부터 외부인의 병문안을 전면 제한했다고 28일 밝혔다.

단국대병원은 설 연휴 동안 응급의료센터와 입원실 출입구를 제외한 모든 건물의 출입구를 닫은 상태다.

입원실과 중환자실, 응급의료센터, 로비 입구 등에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하고, 추가 설치를 검토하고 있다.

입원이나 수술을 앞둔 모든 환자에게는 중국 방문 여부를 포함해 발열과 호흡기 증상 등을 확인하고 있다.

환자분류소에서 방문객 상대 열체크하는 병원 직원
환자분류소에서 방문객 상대 열체크하는 병원 직원

[순천향대 천안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순천향대 천안병원도 병원 내 감염예방을 위해 지난 26일부터 병문안 전면 통제에 나섰다.

보호자 1명을 제외한 면회객의 병실 출입을 일절 금지했다. 중환자실 면회도 1일 2회에서 1회(정오부터 12시 30분까지)로 줄였다.

외래진료관과 응급의료센터를 제외한 모든 건물의 출입구도 닫았다.

본관은 입원환자 필수 보호자와 교직원 외 출입을 금하고 있다. 별관, 신관, 암센터 현관에서는 병원 교직원을 포함해 환자와 내원객 모두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우한시 "관내 발열환자, 며칠간 1만5천명"…베이징서 첫 사망자 (武漢, Wuhan, Coronavirus)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j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