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3댓글페이지로 이동

심재철 "추미애·이성윤·최강욱, '국민 밉상' 3인방"

송고시간2020-01-28 09:58

댓글13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수진·이탄희, 가면 쓰고 영웅 행세한 어용판사"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심재철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심재철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2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검찰학살' 논란을 야기했다며 이들을 '국민 밉상 3인방'으로 규정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 비서관은 기소되면 옷을 벗는 게 역대 모든 정부의 관례였다. 그런데 최 비서관은 버티고 있다"며 "한술 더 떠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생기면 검찰을 수사받게 할 거라고 큰소리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그야말로 적반하장"이라며 "최 비서관은 이미 국민 밉상이 됐다. 밉상은 그뿐이 아니다. 정치검사 이성윤 지검장과 추미애 장관 등 세 사람"이라고 말했다.

심재철 "추미애·이성윤·최강욱, '국민 밉상' 3인방"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심 원내대표는 이수진 전 부장판사와 이탄희 전 판사 등 '사법농단'을 폭로한 판사들이 더불어민주당에 영입된 데 대해 "문재인 정권이 이들 어용판사를 이용해 사법부 적폐몰이를 했고, 그걸 통해 사법부를 장악하려 한 게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탄희 판사나 이수진 부장판사가 양심에 따라 독립적으로 판단한 진정한 판사였는지 묻고 싶다"며 "가면을 쓰고 영웅 행세한 판사나, 그들을 이용한 민주당은 4월 총선에서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심재철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심재철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왼쪽 두 번째)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zjin@yna.co.kr

심 원내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과 관련해 "(중국 여행객 입국을 금지하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이 이미 50만명에 육박했다. 그런데도 청와대는 말이 없다"며 "중국 정부의 눈치를 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메르스 사태' 때 야당 대표이던 문 대통령은 '박근혜 청와대가 콘트롤 타워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제 문 대통령이 그 말을 실천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심 원내대표는 "지난해 10월 11명이던 '국민소통특별위원'이 무려 360여명으로 늘었다. 그중 45명이 이번 총선 예비후보로 등록했다"며 "친여권 인사들의 총선용 경력 관리를 위해 마구잡이로 직함을 나눠준 것"이라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조사를 촉구하는 동시에 검찰 고발 방침을 밝혔다.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