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 "신종코로나, 범국가 총력대응해야…정쟁은 방역역량 훼손"

송고시간2020-01-28 10: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초당적 협력 주문…"한국당, 보수야합 몰두 말고 2월 국회 나서길"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정부의 방역태세 강화에 야당이 초당적으로 협조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 생명이 걸린 사안은 정쟁 대상이 아니며 여야가 따로 없다는 전통을 확립해야 한다"며 야당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범국가적인 총력 대응을 요청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부 방역 체계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를 높이는 일에 정치권이 앞장서야 한다"며 "여건이 허락하는 대로 상임위를 열고 국회도 총력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또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다. 중국은 오랜 세월을 함께 돕고 살아가야 할 친구"라면서 "중국 정부를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해달라"고 언급했다.

발언하는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잠복기를 고려하면 인구 이동이 많은 설 명절 이후 일주일이 고비가 될 가능성이 크다"며 "이를 정쟁의 대상으로 삼아 정부의 방역 역량을 훼손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정부의 방역 노력을 지원하고, 중장기적으로 신종 감염병 대응 능력을 높이기 위해 검역법 처리도 서둘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당내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개별적인 움직임도 잇따랐다.

김병욱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려가 높은 이때 악수는 전염병을 옮길 수 있는 매우 위험한 행동이라는 생각에 정신이 뻔쩍 들었다"며 유권자와 악수하지 않는 방식의 선거운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해식 대변인도 "지역사회 감염사례는 없어 크게 걱정할 일은 아니지만, 선제적으로 대처할 필요가 있다"며 "2월 1일 예정인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연기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민생입법과 경찰개혁 법안 등을 처리하기 위한 2월 임시국회 필요성도 거듭 강조하며 야당을 압박했다.

대화하는 민주당 이인영-조정식
대화하는 민주당 이인영-조정식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와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jeong@yna.co.kr

이 원내대표는 "20대 국회의 마지막이 될 2월 임시국회에서 경제와 민생을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야당과 담대하게 협력하고, 싸우기보다는 협력을 통해 성과를 내겠다. 야당도 내미는 손을 마주 잡아달라"고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자유한국당은 보수야합에 몰두할 것이 아니라 2월 임시국회만큼은 '일하는 국회'에 함께 나서 달라"면서 "민주당은 국민의 삶을 실질적으로 개선하는 민생 정책과 생활 공약을 중심으로 당당하게 총선에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2월 국회는 아마 2월 중순쯤 열릴 것 같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책 논의를 위한) 보건복지위원회는 오는 목요일(30일) 정도에 열릴 것 같다. 감염법 통과를 위한 법제사법위원회 개최 논의도 있었다"고 전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TF(태스크포스) 구성 여부와 관련해서는 "국회에서 기구를 만들거나 회의하는 것이 정부 대응에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 도움을 주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정해진 바는 없다. 필요하면 TF를 만들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