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기업들 신종코로나 '초비상'…잇단 철수·출장금지·가족복귀(종합2보)

송고시간2020-01-28 20: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TF 가동 등 비상 대응 강화…우한 공장 있는 SK·포스코 직격탄

中 주재원 가족 속속 복귀, 본인은 재택근무…단계적 철수 회사도

(서울=연합뉴스) 업계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확산함에 따라 국내 기업들이 일제히 태스크포스(TF) 등을 통해 비상 대응을 강화하고 나섰다.

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공장이 있는 SK종합화학은 이미 주재 직원들을 한국으로 철수시켰고, 중국 다른 지역에 직원이 있는 기업들도 속속 주재원의 가족들을 한국으로 복귀하도록 하고 있다. 중국 전역을 대상으로 한 출장금지·자제령은 더욱 확대했다.

중국발 여객기 도착한 김포공항
중국발 여객기 도착한 김포공항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중국 상하이와 베이징에서 출발한 여객기가 김포공항에 내린 28일 오전 국제선 청사 입국장에서 나온 입국객이 마스크를 쓰고서 도착편 알림판 앞을 지나고 있다.

◇ SK종합화학·포스코[005490], 우한 공장 비상체제 돌입

28일 SK종합화학에 따르면 우한 공장에 파견된 주재원 10여명은 중국 당국이 우한을 봉쇄하기 전 모두 철수했다. 현재 공장은 현지 인력으로만 운영하고 있다.

귀국한 주재원들은 입국 후 2주 동안 출근하지 않고 건강 상황을 점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SK종합화학 우한 공장은 정상 가동하되 출근 인원을 최소화하고 재택근무를 유도하는 등 비상체제에 들어갔다.

우한 공장에서는 에틸렌과 프로필렌, 폴리에틸렌, 폴리프로필렌 등을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SK종합화학과 중국 국영 정유기업 시노펙이 합작한 중한석화(中韓石化)가 우한의 정유 설비 인수해 가동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장치산업이고 주로 조정실에 많아야 15명 정도가 근무하고 있다"며 "설비 보수와 전기 담당 등의 인력도 조정실에서 근무하고 있어 발열 관리만 잘 되면 큰 문제는 없어 당분간 공장 가동에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우한의 SK이노베이션 중한석화 공장
중국 우한의 SK이노베이션 중한석화 공장

[SK이노베이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석유화학 공장은 가동을 중단하려면 천천히 생산을 줄여야 하므로 시간이 오래 걸리고, 재가동할 때도 보수를 해야 하기 때문에 가동 중단은 신중하게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포스코그룹은 현재 우한에 주재원 4명이 있으며 한중 정부의 향후 대응에 따라 전세기를 통한 철수 등의 조치를 할 계획이다.

포스코 우한 공장은 중국 정부가 다음 달 2일까지 춘제 연휴를 연장함에 따라 공장가동 중단도 연장된다.

현대차그룹과 LG상사 등은 중국 주재원의 가족을 국내로 복귀시키기로 결정했다.

현대차는 중국 주재원 가족들은 한국으로 철수하고, 한국 체류 인원은 중국 입국을 보류한다고 이날 공지했다. 주재원 본인은 별도 지침이 있을 때까지 재택으로 근무하도록 했다.

LG상사도 중국 주재원 가족들이 국내로 돌아오도록 하고 직원들의 중국 출장을 전면 금지했다. 중국을 방문한 뒤 감염 의심 증상이 있는 임직원과 가족은 회사에 즉시 보고하고 후속 조치에 따르도록 안내했다.

◇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우한 폐렴 TF' 구성

삼성전자[005930]는 시안(西安) 반도체 공장을 비롯해 중국 각지에 사업장을 두고 있어 최근 TF를 구성하고 현지 상황을 점검·대응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국내 직원들을 대상으로 중국 전 지역 출장 등 방문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또한, 후베이성 방문자와 다른 중국 지역 방문자 가운데 유증상자는 1주일간 자택에서 대기하도록 안내했다.

정부, '우한폐렴' 차단 안간힘
정부, '우한폐렴' 차단 안간힘

(고양=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국내 세번째 '신종코로나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26일 경기도 고양시 명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입구가 분주하다.

시안 반도체 공장을 건설 중인 삼성물산[028260]은 현장에서 체온계와 마스크 등을 확보해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예방 조처를 하고 있다.

삼성SDI[006400]도 우한 폐렴 대응 TF를 구성해 임직원들에게 지침을 제시했다.

삼성SDI는 이날부터 중국 출장, 여행, 방문 등을 자제하도록 공지했으며 현지 사업장 출입구에 열화상 카메라 설치 및 체온 모니터링 등의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기숙사와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 방역도 격일 단위로 강화했다.

SK하이닉스 역시 이달 중순 대응 TF를 꾸리고 위험단계별 대응 방안을 수립해 실행하고 있다. 후베이성 지역 출장은 금지했으며 그 외 중국 지역은 출장 자제를 권고하고 있다.

우시(無錫)와 충칭(重慶)에 있는 반도체 사업장에서는 구성원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지급하고 예방 방법과 준수 사항을 공지했다. 또한, 소독제를 비치하고 사업장을 출입하는 모든 인원을 대상으로 체온을 측정하는 등 방역에 주력하고 있다.

출근길 필수품 마스크
출근길 필수품 마스크

[연합뉴스 자료사진]

SK하이닉스는 국내 사업장에서도 행동 수칙을 전사 게시판에 공지하고, 구성원들의 주의를 당부하는 등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SK는 그룹 차원에서 최근 2주 이내 중국을 방문한 직원이 증상이 있으면 출근하지 말고 팀장과 부속의원에 신고하도록 했으며 증상이 없어도 신고하고 마스크 등을 착용하고 근무하도록 공지했다.

LG전자[066570]와 LG화학[051910]은 중국 출장을 금지했다. 부득이하게 출장을 가야 하는 경우에 대해서는 출장 승인 절차를 강화한다. 현재 중국에 가 있는 출장자는 최대한 빨리 복귀하도록 했다.

LG디스플레이[034220]는 중국 전 지역 출장자, 파견자, 주재원과 가족을 단계적으로 철수시키기로 했다. 중국 출장은 잠정 중단했고, 출장이나 여행을 다녀온 직원은 귀국 후 잠복기 기간 출근하지 않도록 했다. 한국 본사와 중국 법인 모두에서 열 화상 카메라를 통해 직원들의 몸 상태를 확인하는 한편, 한국 본사가 중국 법인에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지원했다.

한화는 그룹 차원에서 당분간 중국 지역 출장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의심 증상이 있는 직원은 진단 확정 때까지 재택근무하도록 했다.

한화솔루션 케미칼, 큐셀, 첨단소재 부문이 중국 내 생산공장이 있다.

한화가 운영하는 호텔·콘도 등 다중이용시설에는 마스크와 체온계, 손세정제 등을 비치하고 객실 내 전체 소독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중국 전 지역 출장 자제령을 내리고, 중국 현지에서 24시간 비상대응 체계를 운영한다. 중국 주재원과 가족에 대해서는 현지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신종 코로나가 바꾼 공항 모습
신종 코로나가 바꾼 공항 모습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지난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공항 이용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아시아권 국가 출장도 지양하라고 안내했으며, 국내에서는 전 사업장에서 임직원들의 체온을 매일 측정하는 등 예방을 강화했다.

건설 현장도 신종 코로나에 대비해 위생관리에 나섰다.

대부분의 건설사는 국내·외 전 현장 근로자들의 마스크 착용과 함께 건강 체크를 진행 중이며 이상 여부가 발견되면 곧바로 격리조치 등을 취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근로자들의 중국 또는 우한 폐렴 확진자 발생국가의 방문자를 확인하고, 이상자 발견 시 즉시 인근 보건소, 본사 비상상황반에 연락할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중국에 현장은 없어도 건설 현장마다 중국인 근로자들이 있어 각별히 위생관리에 신경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비상 회의를 열고 기업들의 상황을 점검했다.

산업부는 주요 경제단체들에게 업무 지속 계획 수립을 주문하는 한편, 주재원 귀국 조치나 출장 금지 등 기업들이 시행 중인 대응 방안을 공유했다.

justdust@yna.co.kr,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