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알펜루트 "1천100억원 환매연기 결정…최대 1천800억 가능성"(종합)

송고시간2020-01-28 16: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공식 발표…"자산 급매·저가 매각보다는 환매 연기가 낫다"

펀드(일러스트)
펀드(일러스트)

제작 박이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라임자산운용에 이어 알펜루트자산운용이 28일 펀드 환매 연기 방침을 공식 선언했다.

알펜루트자산운용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개방형 펀드 환매 연기 관련 설명자료'에서 '알펜루트 에이트리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호'(이하 에이트리)와 '알펜루트 비트리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1호'(이하 비트리), '알펜루트 공모주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제2호'(이하 공모주 펀드) 등 3개 펀드의 환매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환매 청구 주기가 이날 도래한 에이트리 펀드의 설정액은 567억원이고, 환매 주기가 아직 도래하지 않았지만 환매 신청이 들어온 비트리와 공모주 펀드의 설정액은 각각 493억원, 48억원으로 3개 펀드를 모두 합치면 1천108억원 규모다.

알펜루트는 "극단적인 최대값을 가정할 때 2월 말까지 환매 연기 가능 펀드는 (환매 연기를 결정한 3개 펀드를 포함해) 26개 펀드이고 규모는 1천817억"이라며 "3개 펀드 외 나머지(23개) 개방형 펀드는 시장 상황에 따라 변경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시간을 두고 환매 연기 여부를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현재 알펜루트의 전체 수탁고는 9천300억원가량으로, 환매가 연기될 수 있는 개방형 펀드 금액은 이 회사 전체 수탁고의 19.5% 수준이다.

알펜루트는 "일정 시간 동안 환매를 연기하는 것이 급매, 저가 매각으로 인한 수익률 저하 방지의 측면에서 다수의 고객을 위한 더 좋은 대안이라는 생각으로 환매를 연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문제가 되는 알펜루트의 개방형 펀드 26개의 총 설정액은 2천300억원 규모로 알려졌지만, 여기서 회사 고유 자금과 임직원의 출자금 440억여원은 제외돼 환매 중단 가능 금액이 1천800억원대로 산정됐다는 것이 알펜루트 측 설명이다.

알펜루트자산운용
알펜루트자산운용

알펜루트자산운용 홈페이지 캡처

알펜루트는 이번 환매 연기 결정에 앞서 자사의 개방형 펀드 전체 자산 대비 10% 이상의 대규모 환매 청구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환매 청구가 발생한 배경으로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회계 실사 결과에 대한 증권사들의 우려와 관련 리스크를 회피하기 위한 증권사들의 총수익스와프(TRS) 자금 회수 결정 등을 꼽았다.

알펜루트에 TRS 계약을 통해 자금을 대준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대우[006800] 등 증권사들은 최근 TRS 자금을 회수하겠다고 통보했는데, 이 금액이 총 460억원가량이다.

알펜루트는 "이번 유동성 이슈는 사모펀드 시장 상황 악화에 따른 (증권사들의) 극단적인 리스크 회피로 인해 발생했지만, 우려와는 달리 이번 환매가 연기된 주요 펀드 대부분은 우량한 포트폴리오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며 "당사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해당 펀드들이 수익률 훼손 없이 안정화되고 정상화될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자사의 펀드가 그동안 유망 벤처기업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파킹클라우드, 만나CEA, 뉴플라이트, 마켓컬리 등에 투자해 왔다며 "이런 자산들은 현재 증자나 거래가 이뤄지는 가격에 비춰 당사가 투자한 가격 대비 50% 이상의 성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알펜루트는 자사의 현재 사정이 'L사'(라임자산운용)와는 다르다며 "개방형 펀드에 사모사채나 메자닌 자산을 거의 보유하고 있지 않으며 무역금융이나 부동산 금융 등의 상품은 전혀 다루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또 소수의 모(母)펀드를 설정하고 이와 연계해 여러 자(子)펀드를 운용하는 '모자형 펀드' 구조를 취하고 있지 않으며 운용에 있어 불법적인 일에 연루된 사정이 없다고 덧붙였다.

mi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