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행안부 대책본부 가동…귀국 우한교민 격리생활지원 논의(종합2보)

송고시간2020-01-28 16: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합동지원반 구성해 교민 관리…진영 장관 해외출장 취소

소방청도 구급센터 중심으로 위기대응지원본부 운영

신종코로나를 막아라
신종코로나를 막아라

(평택=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8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 평택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 평택시청 항만정책과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xanadu@yna.co.kr

(세종=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행정안전부는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대응 지원을 위해 대책지원본부를 가동했다고 28일 밝혔다.

행안부는 앞서 지난 20일 국내 첫 확진환자가 나온 직후 '상황관리반'을 가동한 데 이어 전날 우한 폐렴 관련 감염병 위기경보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대응 단계를 대책지원본부로 상향 조정했다.

대책지원본부는 재난협력실장을 본부장으로 사회재난대응정책관, 보건재난대응과장 등 모두 9명으로 구성되며 관련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협조 요청사항을 파악하고 방역추진현황 등을 살펴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행안부는 또한 이날 오전 재난협력실장 주재로 관계부처와 지자체 담당자들이 참여하는 비상 상황점검 회의를 열어 우한에서 귀국하는 교민의 격리 생활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귀국 교민 관리를 전담할 정부합동지원단을 꾸리기로 했다.

정부합동지원반은 4개 반 75명으로 구성되며, 우한서 귀국하는 교민의 이송과 2주간 격리생활을 위한 임시생활시설 관리·운영을 책임진다. 임시생활시설은 2곳으로 나눠 운영한다.

이승우 행안부 사회재난대응정책관은 "우한에서 입국 예정인 인원이 700명가량인데 발열·기침 등 증상 유무에 따라 나눠서 수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며 "임시생활시설의 구체적인 장소나 규모는 아직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행안부는 아울러 지자체별 대응 상황과 조치계획을 점검하고 필요 시 역학조사관 등 인력과 특별교부세 지원 등도 검토하기로 했다. 또 상황관리반 단계에서 가동한 시·도 방역대책반도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하고 지자체 역량을 총동원해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갖추도록 지시했다.

앞으로는 우한 폐렴 진행 상황에 따라 대응 수위를 높여간다는 방침이다. 특정 지역에서 번지거나 전국으로 확산하면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범정부 대책지원본부'나 범정부 재난대응 최고 기구로 행안부 장관이 본부장을 맡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가동될 수 있다.

해외 신종 감염병과 관련해 행안부 차원의 대책지원본부가 구성된 것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했던 2018년 9월 이후 1년 4개월여만이다.

범정부 대책지원본부는 국내에서 처음 메르스 환자가 나온 직후인 2015년 6월에 가동된 바 있다. 감염병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가동된 것은 2009년 11월 신종인플루엔자가 확산했던 시기가 유일한 사례다.

국무회의 참석한 진영 장관
국무회의 참석한 진영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왼쪽)이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정세균 국무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jieunlee@yna.co.kr

소방청도 차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감염병 위기대응 지원본부'를 확대·운영해 구급센터를 중심으로 24시간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방청은 시·도 소방본부에는 119로 폐렴 증상환자 신고가 들어오면 중국 여행 여부를 확인해 관계기관에 곧바로 통보하도록 했으며, 전국 소방서마다 1대씩 모두 219대를 감염병 전담 119구급대로 지정해 유사시 관할 보건소의 환자 이송을 지원하도록 했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정부와 민간이 합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국민들은 너무 불안해하지 말고 개인위생과 감염예방 수칙을 잘 지켜달라"고 말했다.

한편 진영 장관은 우한 폐렴 대응 등과 관련해 오는 29일부터 내달 7일까지로 예정됐던 해외출장 일정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행안부는 전했다.

진 장관은 29일 출국해 우즈베키스탄에서 전자정부·디지털경제 협력센터 개소식에 참석하고, 이어 벨기에 브뤼셀의 유럽연합(EU) 본부를 방문해 EU의 일반개인정보보호법(GDPR) 적정성평가 관련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었다.

행안부 관계자는 "우즈베키스탄 일정은 윤종인 차관이 참석하고 EU 일정은 내달 말께 다시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inishmor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