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종코로나 때문에…총선 예비후보들 "유권자 접촉 난감"

송고시간2020-01-28 15: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감염 예방법 홍보 등 선거운동에 적극 활용하기도

마스크가 꼭 필요해
마스크가 꼭 필요해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으로 4월 총선에 도전장을 낸 예비후보들이 유권자 접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유한국당 대구 동을 김재수 예비후보 측 관계자는 28일 "지역구 주민들이 악수를 잘 하지 않으려 한다"며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설 연휴 전에는 명함을 나눠주고 악수를 청하면 주민들이 손을 곧잘 잡아 줬는데 며칠 전부터 악수를 꺼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같은 당 경북 고령·성주·칠곡 김현기 예비후보 측 관계자도 "아침에 유세 나가기 전에 제일 먼저 마스크부터 챙긴다"며 "선거 도우미도 예외 없이 모두 마스크를 끼고 유권자들을 만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권자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먼저 악수를 청하거나 지나치게 가깝게 다가서는 일을 자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에서는 이를 선거운동에 적극 활용하는 후보도 있다.

한국당 대구 수성을 이인선 예비후보는 27일에 이어 28일에도 보도자료를 내고 "선거운동 체제를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체제'로 긴급 전환했다"고 밝혔다.

이학 박사인 그는 이날 주의를 당부하는 문자 메시지를 지역구 주민들에게 발송하고, 두산오거리에서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예방법을 알리는 캠페인을 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법을 담은 카드뉴스와 영상물을 만들어 SNS로 알리고 있다.

같은 당 경북 영천·청도 김장주 예비후보는 지난 27일 비상대책반을 꾸린 영천시 종합상황실 등을 찾아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확산방지를 당부했다.

경북도 부지사를 지낸 그는 "지역구에 면역력이 약한 어르신이 많이 살고 계신 만큼 발병지역 입국자를 철저히 관리하고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운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yongm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