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종코로나' 4번 환자 귀국 후 버스이용·병원방문…172명 접촉(종합)

송고시간2020-01-28 15:47

댓글

20일 귀국 후 버스·택시로 평택 이동, 26일 격리…대부분 기간 자택 체류

21·25일 같은 의료기관 방문…첫 방문 때 관리대상서 빠져

발열 검사
발열 검사

(영종도=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 28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상해발 항공기 탑승객들이 발열검사를 받고 있다.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네번째 환자는 귀국 후 공항버스와 택시를 이용해 경기도 평택으로 이동하고 평택 병원을 방문, 항공기 탑승자를 포함해 172명과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전날 발생한 네번째 확진환자(55세 남성, 한국인)의 접촉자와 이동 경로를 파악하고 공개했다. 이 환자의 접촉자는 172명이며 밀접접촉자는 95명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환자는 20일 우한발 직항편(KE882)을 이용해 오후 4시 25분 인천공항으로 귀국했다. 오후 5시 30분께 공항버스(8834번)로 평택 송탄터미널로 이동했고, 이후에는 택시로 자택에 갔다.

21일에는 평택 소재 의료기관(365 연합의원)에 방문한 뒤 자동차를 이용해 귀가했다. 의료기관은 당시 전산시스템(DUR)을 통해 우한 방문력을 확인했다. 하지만 환자에게 우한 방문 여부를 물은 뒤 정확한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보건당국에 진술했다.

질문에 답변하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질문에 답변하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28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현황 및 국내 네 번째 확진환자 중간조사 경과 발표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의료기관에서는 '우한 방문을 했느냐'고 물었고, 환자가 '중국을 다녀왔다'고 답한 것으로 파악했다"며 "(의료기관에서) 적극적으로 물어보고 의미를 파악해야 했는데 당시 환자가 기침 없이 콧물이나 몸살 기운이라고 해서 그렇게 된 것(넘어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의무기록을 확인한 결과 당시 환자는 발열은 없었고 콧물과 몸살 기운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환자는 22∼24일에는 평택 자택에만 머물렀다. 다음날인 25일에는 발열과 근육통으로 앞서 방문한 의료기관을 다시 방문했으며 우한 방문력을 밝히고 진료를 받았다. 이날부터는 보건소에 신고돼 능동감시를 받았다.

26일에는 근육통이 악화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폐렴을 진단받았고, 보건소 구급차를 이용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된 뒤 다음날인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종코로나' 4번 환자 귀국 후 버스이용·병원방문…172명 접촉(종합) - 3

정 본부장은 환자 이동경로와 관련해 "환자 진술과 함께 카드사용 내역, 핸드폰 위치 변동 여부 등 객관적인 자료를 토대로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파악된 네 번째 환자 접촉자는 총 172명이고, 밀접접촉자는 95명이다.

밀접접촉자는 대부분 항공기 탑승자, 공항버스 탑승객, 의료기관에서 함께 진료받은 사람 등이다. 접촉자 가운데 가족 1명이 유증상자로 분류됐지만,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환자는 입국 당시 증상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지만, 항공기 노출도 접촉 범위에 포함됐다. 환자는 입국 시 발열이 없었고, 보건당국에 제출하는 건강상태질문서에도 증상이 없다고 체크했다.

정 본부장은 "환자는 입국 다음 날부터 증상이 있다고 했지만, 역학조사관이 조사를 해보니 발병 시기를 특정하기 어려워 항공기에서 노출이 있을 수 있겠다고 판단했다"며 "항공기 탑승자 34명, 공항버스 탑승객 34명이 접촉자에 포함됐다"고 말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전날 감염병 위기단계를 '경계'로 상향함에 따라 지자체와 함께 지역사회 대응 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신종코로나' 4번 환자 귀국 후 버스이용·병원방문…172명 접촉(종합) - 4

무증상 상태에서 입국한 이후 지역사회에서 발생하는 환자를 조기에 확인하기 위해 지자체별 선별진료소를 추가 확대한다. 현재는 288개가 운영되고 있다.

상담센터(1339) 인력도 추가 확보해 대기시간을 단축할 방침이다. 현재 1339에 들어오는 민원은 하루 약 1만건으로 평상시 500∼700건보다 20배 이상 늘었다. 기존 대응인력은 30명으로, 앞으로 20∼30명이 긴급 충원될 예정이며, 최대 100명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또 의심환자 입원에 필요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을 운영한다. 현재 29개 병원 161개 병실이 운영되고 있다. 의심환자 신고 증가에 대비해 지역별 거점병원 및 감염병관리기관 등의 병상도 동원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필요하면 감염병관리기관을 추가 지정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국내 확진환자는 4명이다. 확진환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112명으로 이 가운데 15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나머지 97명은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확인돼 격리에서 해제됐다.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