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6댓글페이지로 이동

마스크 쓴 문대통령 "과하다 할 정도로"…신종코로나 총력대응

송고시간2020-01-28 14:58

댓글16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종코로나 대응 최일선 국립중앙의료원 방문…"의료기관은 경각심 가져야"

"마스크 착용·손씻기만 잘해도 걱정할 필요 없나"…과도한 불안 잠재우기

확진환자 있는 격리병동도 둘러봐…"완전 종식 때까지 직무 잘 해달라"

문 대통령, 신종코로나 관련 국립중앙의료원 현장점검
문 대통령, 신종코로나 관련 국립중앙의료원 현장점검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정기현 원장과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정부 차원에서는 선제적 조치들이 조금 과하다는 평가가 있을 정도로 강력하게 발 빠르게 시행돼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대응의 최일선인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총력 대응을 지시했다.

국내에서만 네 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우려가 커지면서 현장 상황을 직접 살피고 정부의 철저한 대응 의지를 강조하기 위한 뜻으로 풀이된다.

이날 오전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에 도착하자마자 손을 소독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문 대통령은 악수도 생략한 채 병원 건물 앞에 설치된 텐트에서 김연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 병원운영지원팀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김 팀장은 이동형 컴퓨터단층촬영(CT) 장비를 통해 의심환자 판별을 진행하고 있다는 내용 등을 위주로 보고했다.

문 대통령, 신종코로나 현장점검
문 대통령, 신종코로나 현장점검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문 대통령은 "이동형 CT는 일반 환자에게는 사용하지 않으니 (이를 통해) 전염되거나 할 염려는 없다는 거죠"라고 물으며 자세한 대응 상황 등을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무증상으로 공항을 통과한 분들을 전수조사하고, 증세가 확인된 분들을 격리해 진료하는 것, 2차 감염을 최대한 막는 조치와 함께 이를 국민에게 공개해 과도한 불안이 없도록 하는 것이 모두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보고가 이뤄지는 동안 국민 사이에 과도한 불안감이 형성되지 않도록 하는 데도 공을 들일 것을 각별히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의료진이 확실한 방호복을 착용하고 치료에 임하기 때문에 감염되는 경우는 없는 거죠?"라고 말한 뒤 "현지에서 감염돼 무증상기에 들어와 활동한 환자들에 따른 2차 감염의 가능성은 어느 정도인가"라고 물었다.

김 팀장이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언급하자 문 대통령은 "정부가 발 빠르게 대응할 필요가 있지만 일반 국민은 마스크 착용이나 손 씻기만 잘해도 과도하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는 것인가"라고 재차 확인했다.

문 대통령, 신종코로나 현장점검
문 대통령, 신종코로나 현장점검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문 대통령은 "우리 의료진이 충분한 대비를 하고 있다고 하더라도 확진 환자가 격리돼 진단을 받는 지역의 주민은 막연하게 불안하지 않겠는가"라며 "그 불안감을 해소해주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두 번째 확진 환자가 격리돼 입원 중인 음압병동으로 이동해서도 같은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 입원 환자를 통해 다른 환자나 의료진이 감염돼 불안해했지만 이후 감염병 대응체계가 많이 개선돼 그런 걱정을 할 필요가 없게 됐다"며 "한 번쯤은 그것을 분명히 설명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방문에서 한편으로는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응하는 의료기관은 좀 더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 환자 중 한 분은 의료기관을 방문했는데도 그분이 중국에서 오신 분이라는 것을 확인하지 못하고 본인이 직접 1339(질병관리본부 콜센터)에 연락해 진단했는데, 그런 부분은 누락이 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어 "그것은 의료기관이 제대로 해야 할 의무를 준수 안 하는 것"이라면서 "그 부분에 대해서는 의료기관에 좀 더 경각심을 불어넣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중앙의료원은 설 연휴에도 24시간 대응체제를 가동하는 등 다들 수고가 많았다"며 "이 상황이 종식될 때까지 긴장감을 갖고 직무를 잘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가 더 강력하게 취해야 할 조치가 있으면 언제든지 말씀해 달라"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