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북 지방의원들, 민주당 총선 예비후보에 '줄서기' 구태

송고시간2020-01-28 15:12

댓글

"국회의원이 공천권을 쥔 정치구도 탓"…경선 후유증 우려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4·15 총선이 7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의 '텃밭'인 전북에서 민주당 소속 지방의원들의 특정 예비후보 지지 선언이 잇따르고 있다.

이를 두고 지방의원들의 충정이라는 평가도 있다. 그러나 사실상 공천권을 쥔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에게 '충성 경쟁'을 벌인다는 지적과 함께 '패거리·줄서기' 정치를 한다는 비판도 나온다.

최형재 예비후보 지지 선언하는 전북도의장
최형재 예비후보 지지 선언하는 전북도의장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가운데) 등 전·현직 전북도의원·전주시의원들이 28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 전주을 최형재 예비후보에 대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2020.1.28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과 전주시의원 등 전·현직 지방의원 9명은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총선에서 전주을에 출마하는 민주당 최형재 예비후보를 지지한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이들은 "최 예비후보는 전북과 전주의 지방자치를 살리고 문재인 정부의 개혁정책을 성공시킬 수 있는 인물"이라며 지지 이유를 들었다.

송 의장은 "줄서기는 절대 아니며 어떤 후보가 국회의원이 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의 산물"이라며 "행동하지 않은 양심은 죄"라고 지지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른 예비후보를 비방할 생각은 없다. 민주당이 승리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상직 예비후보 지지 선언하는 지방의원들
이상직 예비후보 지지 선언하는 지방의원들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이병철·김이재 전북도의원과 전주시의원들이 28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 전주을 선거구에 출마한 이상직 예비후보에 대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2020.1.28

이병철·김이재 전북도의원과 전주시의원 등 지방의원 9명도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전주을에 출마하는 이상직 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이 예비후보는 실물 경제통이자 당·정·청과 소통하는 네트워크를 가졌고 지역발전을 이끌 적임자"라며 "힘 있는 재선의원을 중앙무대에 진출시켜야 지역이 살아난다"고 주장했다.

지방의원들은 해당 예비후보와의 사전 조율은 없었다고 잘라 말했다.

앞서 완주군의회 의장과 전 전북도의원 등 11명이 완주·진안·무주·장수 선거구에 출마한 유희태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처럼 지지 선언이 잇따르자 민주당 세가 높은 전북의 특수한 상황에서 초반 세몰이와 기선 제압용이라는 곱지 않은 시선이 나온다.

의회 내부에서 지지 후보가 갈리면서 경선 후유증도 우려된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총선 때마다 지방의원들의 줄서기가 반복되는 것은 총선 뒤 지방선거에서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사실상 공천권을 쥐고 있는 정치 구도 때문"이라며 "기초 지방선거 정당공천제 폐지가 필요한 이유"라고 지적했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