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복동 할머니 1주기…올해 미국에 '김복동 센터' 세운다

송고시간2020-01-28 15: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영화 '김복동'
영화 '김복동'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지난해 1월 28일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여성인권운동가인 김복동(1926∼2019) 할머니를 기리고 전 세계에 인권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는 '김복동 센터'가 미국에 세워진다.

정의기억연대는 28일 김복동 할머니 1주기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기억연대의 전신) 창립 30주년을 맞아 미국에 '김복동 센터'를 건립하기 위한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다.

미국에 세워질 예정인 '김복동 센터'는 온·오프라인 아카이브, 일본군위안부 등 전시 성폭력 문제 관련 전시 공간, 교육공간 등으로 구성돼 있다. 올해 11월 25일 '세계 여성폭력 추방의 날'에 개소식을 여는 것이 목표다.

센터를 건립할 곳은 몇군데 후보지를 놓고 검토 중이다.

정의기억연대는 용지 매입과 리모델링, 전시공간 설치 등을 위한 모금운동에도 나선다.

정의기억연대에 따르면 현재 김복동의희망, 마리몬드, 이솔화장품, 한국노총 금융산업노조, 의료산업노련, 연세의료원노조 등이 모금에 동참했다.

정의기억연대는 개인 단위 모금도 받는 한편 노동·시민·여성·인권단체로 공동추진 단체를 확대하기로 했다.

부지 매입과 전시 공간 조성 등에 총 20억원가량이 필요할 것으로 단체 측은 보고 있다.

정의기억연대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이 겪었던 고통의 역사를 기억하고 정의로운 해결을 만들어 감으로써 다시는 이 땅에 전쟁 중 성폭력 범죄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김복동 센터 건립으로 우리가 만들어 갈 평화의 길에 함께해 달라"고 밝혔다.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