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예술인 연대체 "'블랙리스트 실행' 계원예대 총장 퇴진해야"

송고시간2020-01-28 15: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계원예술대 학생회를 비롯한 예술대학 학생회와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등 예술인 단체는 28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송수근 계원예술대 총장의 임명을 철회하라고 대학 법인 등에 촉구했다.

'블랙리스트 책임자 송수근 계원예술대 총장 퇴진을 위한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을 꾸린 이들 단체는 이날 출범 성명서에서 "2016년까지 문화체육관광부 기획조정실장을 맡았던 송 총장은 블랙리스트 국가 범죄 실행의 대표적 인물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교육부가 송 총장 임명 승인을 철회하고 청와대는 블랙리스트 실행에 관여한 전·현직 고위 관료가 학교나 공공기관에 복귀하지 못하도록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성기완 계원예술대 교수는 "블랙리스트 근절을 위해선 실무를 담당했던 송 총장과 같은 관료들의 통렬한 자기반성과 거듭남이 필요하다"며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 윗선 몇 명을 감옥에 보낸다고 일상화된 검열과 통제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지난해 8월 계원예대 총장에 임명된 송 총장은 특정 문화·예술계 인사를 지원 대상에서 배제하는 이른바 '블랙리스트'가 작성됐던 박근혜 정부에서 문체부 기획조정실장, 제1차관을 지냈다.

momen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