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관광거점 도시로 선정된 전주, 글로벌 문화도시로 '탄력'

송고시간2020-01-28 16: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5년간 1천300억 투입…한옥마을서 전주 전역으로 외연 확대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28일 대한민국 관광거점 도시 중 한 곳으로 선정된 전주시는, 이로써 세계적 수준의 관광 인프라를 갖추고 대규모 외국인 관광객을 유인할 바탕이 마련됐으며 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것이라며 반기고 있다.

전주 한옥마을서 전통체험하는 외국인들
전주 한옥마을서 전통체험하는 외국인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간 1천만명이 찾는 국내 대표적인 관광지인 한옥마을을 육성해온 전주시가 관광거점 도시 선정을 계기로 문화와 관광 인프라를 무기 삼아 '글로벌 도시'로 나아가려는 계획도 탄력을 받게 됐다.

강원 강릉, 전남 목포, 경북 안동과 함께 지역 관광거점 도시로 선정된 전주시는 이번 평가에서 한옥마을을 비롯한 전주 전역의 관광자원과 수용태세, 잠재력 등에서 우수함을 인정받았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 동안 국비 500억원을 포함해 총 1천300억원을 투입해 한(韓)문화, 체류형 문화관광 거점도시로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한옥마을 리브랜딩, 관광지 외연 확장, 지속가능한 관광시스템 구축, 융합 협력형 관광역량 창출 등 4대 전략을 추진키로 했다.

이를 통해 2024년까지 외국인 관광객 150만명을 유치하고 4만명의 관광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서민경제의 꽃을 피우는 생산성 높은 글로벌 관광도시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한문화 관광거점 도시 핵심사업인 한옥마을 리브랜딩은 한옥마을의 문화·관광 환경의 개선과 한옥 정원 조성 등 숙박환경 고급화로 국제 수준의 관광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국내 유일의 관광 트램 도입과 한옥마을 100가지 체험, 사계절 글로벌 축제와 공연 등을 통해 콘텐츠를 강화키로 했다.

전주 한옥마을
전주 한옥마을

[연합뉴스 자료사진]

관광 외연도 확장된다.

중앙동 등 옛 도심 문화 심장 터 100만평을 비롯해 덕진뮤지엄 밸리·팔복예술공장을 포괄하는 북부권(전통정원과 생태체험)과 서서학동 등 남부권(예술마을)을 연계해 아트투어를 구축, 공간적 확장을 꾀할 계획이다.

지속가능한 관광시스템 구축을 위해서는 글로벌 통합안내 체계 표준화를 비롯한 여행객 중심의 관광환경을 조성하고 시민 가이드 양성 등 도시관광 역량 강화, 관광거점 도시 전담실행조직 설립, 관광 DMO(지역관광 추진조직) 육성 등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국가관광거점도시 선정 관련 회견하는 김승수 전주시장(가운데)
국가관광거점도시 선정 관련 회견하는 김승수 전주시장(가운데)

[전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관광거점 도시 선정은 전주가 문화 콘텐츠로 세계와 대결하는 첫 관문을 통과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그동안은 전주의 힘으로 성장해왔지만 이제 정부의 힘이 보태져 국가대표 관광도시가 될 기회를 맞이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전주 관광을 전역으로 확장해 관련 산업을 일으키고 일자리를 창출해 관광경제의 획기적인 발전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ic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