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보] 정부, 우한에 전세기 급파 한국인700명 수송…공무원시설에 격리

송고시간2020-01-28 16: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30∼31일 전세기 4편 띄워…"전세기 투입 날짜 中과 협의"

중국에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구호물품 전달

정부, 우한에 전세기 4편 급파…한국인 700명 수송 (PG)
정부, 우한에 전세기 4편 급파…한국인 700명 수송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정빛나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사실상 고립된 한국인 700여명의 국내 송환을 위해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간 전세기를 4차례 급파한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28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정부종합청사 별관에서 정부 합동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재외국민과 유학생 등 국민보호를 위해 우한시에 전세기 4편을 투입해 귀국을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귀국을 희망하는 수를 파악한 결과 700여명 수요가 파악돼 1월 30일, 31일 이틀간 우한시에 전세기 파견을 결정하고 중국 정부와 협의를 진행 중"이라면서 "구체적인 날짜는 중국과 협의 결과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조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산에 따라 중국 정부가 우한 및 주변 지역에 항공 및 대중교통을 차단해 한국인이 자력으로 귀국할 수 없고, 현지에서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받기가 어려운 점을 고려한 결정이다.

이 차관은 "국민이 어디에 계시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기본 책무"라면서 "정부는 국민 안전의 최우선 확보 차원에서 이런 결정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래픽] '우한 교민 철수' 정부 30~31일 전세기 투입
[그래픽] '우한 교민 철수' 정부 30~31일 전세기 투입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체류 중인 국민 중 귀국 희망자를 위해 오는 30일과 31일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했다. jin34@yna.co.kr

앞서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상황과 조치계획, 우한 체류 국민 전세기 수송·감염 방지 방안, 무증상자 임시생활시설 운용방안 등을 논의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

이들은 탑승 전 국내에서 파견된 검역관의 철저한 검역을 거친 뒤 비행기에 탑승하게 된다.

귀국 후에는 국내 감염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관계 법령에 따라 일정 기간 정부가 마련한 임시생활시설에서 머물게 된다.

이 차관은 해당 시설에 대해 "관계부처간 검토를 거쳐 공무원 교육시설을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하는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차관은 이어 "우한 지역에서 많은 국민이 일시 귀국함에 따라 전염병 확산에 따른 국민 우려가 높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이들은 바이러스 증상은 없으나 임시 생활 시설에 머무는 동안 외부 접촉을 철저히 차단해 바이러스가 전파·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일정 금액의 전세기 탑승 비용을 귀국 후 내야 한다.

정부는 또 이번 전세기편을 통해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중국 측에 우선 전달할 계획이며, 추가 지원 방안을 중국과 협의 중이다.

ai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