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BTS 현대미술' 서울 전시도 개막…"긍정 메시지 공유"(종합)

송고시간2020-01-28 18: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커넥트, BTS' DDP서 막 올려…세계 5대 도시 글로벌 전시 프로젝트

'커넥트, BTS' DDP서 개막
'커넥트, BTS' DDP서 개막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이대형 아트디렉터가 2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방탄소년단의 철학과 메시지를 현대미술 언어로 확장한 글로벌 전시 '커넥트, BTS(CONNECT, BTS)'프레스 데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지난 1월 14일 런던에서의 전시개막을 시작으로 베를린, 부에노스아이레스, 서울 그리고 뉴욕까지 전 세계 5개국 22여 명의 현대미술 작가들이 약 석 달에 걸쳐 펼치는 글로벌 프로젝트다. 2020.1.28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한국어로 노래하는 소년 7명이 언어와 세대를 넘어 세계를 연결했습니다. BTS가 아니었다면 불가능한 전시 프로젝트였고, 모든 참여 작가가 그들의 '비욘드 더 신'(Beyond The Scene) 현상에 공감했습니다."(강이연 작가)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예술 철학에 공감하는 작가들이 모여 세계 5개 도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는 글로벌 현대미술 전시 프로젝트 '커넥트, BTS'(CONNECT, BTS)가 '방탄소년단의 나라'에서도 막을 올렸다. 지난 14일 영국 런던 전시를 시작으로 독일 베를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이어 네 번째로 합류했다.

2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막한 '커넥트, BTS' 서울 전시에서는 영국 작가 앤 베로니카 얀센스의 빛과 안개를 이용한 설치작품과 BTS 안무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한국 작가 강이연의 영상 작품이 공개됐다.

앤 베로니카 얀센스의 '그린, 옐로, 핑크'는 밀폐된 원형 공간을 안개로 가득 채운 작품이다.

초록, 노랑, 핑크빛으로 물든 짙은 안개 속에서 한 치 앞을 보기 어려운 관람객은 앞 사람과 벽에 의지해 전시 공간을 한 바퀴 돌아야 출구를 찾을 수 있다. 시각은 제한되지만 세상을 느끼고 바라보는 다른 감각을 경험하게 된다.

또 다른 작품 '로즈'는 뿌연 안개 속 일곱개 강렬한 붉은 빛이 조각적 형태를 나타낸다.

강이연은 이번 '커넥트, BTS' 프로젝트에 참여한 22명 작가 중 유일한 한국인이다. 그동안 창작물 연장선에 있는 작품들을 선보이는 다른 작가들과 달리 강이연 작품은 BTS와 더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다.

'비욘드 더 신'은 BTS 춤을 현대 무용수 7명을 통해 재해석하고, 이들이 천 뒤에서 퍼포먼스를 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담은 프로젝션 매핑 작업이다. 전시장 내에 가로·세로·높이 9m 정육면체 공간에서 흐르는 영상은 마치 실제 무용수들이 천 뒤에서 춤추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커넥트, BTS' DDP서 개막
'커넥트, BTS' DDP서 개막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방탄소년단의 철학과 메시지를 현대미술 언어로 확장한 글로벌 전시 '커넥트, BTS(CONNECT, BTS)'를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를 둘러보고 있다. 이번 전시는 지난 1월 14일 런던에서의 전시개막을 시작으로 베를린, 부에노스아이레스, 서울 그리고 뉴욕까지 전 세계 5개국 22여 명의 현대미술 작가들이 약 석 달에 걸쳐 펼치는 글로벌 프로젝트다. 2020.1.28

개막 행사에는 '커넥트, BTS' 총괄 기획을 맡은 이대형 아트 디렉터와 강 작가가 참석했다.

이대형 디렉터는 "이번 전시 프로젝트를 세계 900여개 매체가 보도하고 미술관에 국경을 초월한 많은 관객이 몰리는 등 놀라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라며 "이 정도일 줄은 생각하지 못했는데, 미술관 풍경 자체를 바꿨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음악과 미술 협업이 성공한 사례가 많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미술이 배라면 음악이 바다, 반대로 음악이 배라면 미술이 물길로 서로 정체성을 존중하면서 영감을 주고받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커넥트, BTS'는 다양성에 대한 긍정, 주변부에 존재하는 작은 것들에 대한 소망 등 BTS 철학에 공감하는 세계 현대미술 작가 22명이 이를 현대미술 언어로 확장한 작품을 5개국에서 전시하는 프로젝트다.

서울 전시는 3월 20일까지 이어진다. 세계적인 조각가 안토니 곰리가 참여하는 뉴욕 전시는 다음 달 4일 뉴욕 브루클린 브리지 피어3에서 개막한다.

런던에서 활동 중인 강이연 작가는 "처음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 BTS 팬은 아니었다"며 "언어가 통하지 않는 곳에서 BTS 노래가 어떻게 그런 큰 성공을 거둘 수 있었는지에 초점을 맞춰 영국에서 다양한 세대와 국적의 아미(BTS 팬클럽)들을 만났다"고 전했다.

그는 "BTS가 그들의 삶을 변하게 하는 것을 목격했고, 모든 가능성을 포용하고 언어까지 초월하며 BTS가 계속해서 다른 차원으로 넘어가는 것을 표현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국내에서는 방탄소년단(Bulletproof Boys)이라는 뜻으로 지은 BTS는 해외에서 '비욘드 더 신'(Beyond The Scene)이라고도 해석된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BTS는 직접 작품 제작에 참여하거나 관여하지 않았다. 자신들을 매개로 세계적인 작가와 관객을 모아 생각을 나눌 수 있도록 하는 '산파' 역할을 했다.

강 작가는 "작품을 같이 만드는 식의 단편적, 일방적 협업과 달리 BTS를 통해 철학적으로 연결된 수많은 주체가 수평적인 관계에서 서로 존중한 새로운 개념의 협업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 공연 등 해외 일정으로 이날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BTS는 영상으로 인사를 전했다.

이들은 "저희가 많은 분께 응원과 사랑을 받은 만큼 '커넥트, BTS'를 통해 아미와 관객분들께 감사한 마음을 보답할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음악과 미술의 만남뿐만 아니라 다양한 언어, 문화, 경험들이 서로 연결돼 함께 긍정의 메시지를 공유할 수 있다는 점에서 무척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커넥트, BTS' DDP서 개막
'커넥트, BTS' DDP서 개막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방탄소년단의 철학과 메시지를 현대미술 언어로 확장한 글로벌 전시 '커넥트, BTS(CONNECT, BTS)'를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를 둘러보고 있다. 이번 전시는 지난 1월 14일 런던에서의 전시개막을 시작으로 베를린, 부에노스아이레스, 서울 그리고 뉴욕까지 전 세계 5개국 22여 명의 현대미술 작가들이 약 석 달에 걸쳐 펼치는 글로벌 프로젝트다. 2020.1.28

doub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