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6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우한 단체관광객 설연휴 서울시내 면세점 2곳 방문(종합)

송고시간2020-01-28 18:22

댓글6댓글페이지로 이동

면세점, 직원에 공지 안해…22일 입국해 발열검사 통과한 관광객들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이신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설 연휴 기간인 25일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온 단체 관광객이 서울 시내에 있는 면세점 2곳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면세점은 직원들에게 이런 사실을 사전 공지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면세업계에 따르면 우한에서 국내로 여행 온 관광객 십여명이 25일 서울 시내 A면세점을 방문했다.

줄 선 중국발 항공기 탑승객
줄 선 중국발 항공기 탑승객

(영종도=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 28일 28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서 중국발 항공기에서 내린 여행객들과 외국인들이 검역소에서 발열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pdj6635@yna.co.kr

이들은 중국이 23일 우한발 항공기와 기차 운행을 중단하고 도로를 폐쇄하는 등 사실상 우한을 봉쇄하기 직전인 22일 국내에 들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면세점 측에서는 우한에서 온 관광객이 방문할 예정이라는 사실을 근무 중인 직원들에게 알리지 않았고, 직원들은 구매 고객의 항공권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이들이 우한에서 왔음을 알게 됐다.

25일은 국내에서도 우한 폐렴 확진자가 두 명 발생해 불안감이 커지고 있던 시점이었다.

그러나 그날은 면세점 직원에게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됐던 시기도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을 요청한 면세업계 관계자는 "직원들은 우한에서 단체 관광객이 온다는 설명을 전혀 듣지 못했다"며 "면세점에는 여성 직원들이 많고 임산부나 아기가 있는 사람도 있는데 별도 공지를 하지 않은 것은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미리 공지됐다면, 직원들이 마스크 착용 등 최소한의 대응 조처를 할 수 있지 않았겠느냐는 불만 제기다.

해당 관광객들은 25일 이후 출국했다.

줄 서서 발열검사
줄 서서 발열검사

(영종도=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 28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서 중국발 항공기 탑승객 등이 발열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pdj6635@yna.co.kr

해당 관광객들은 A면세점을 찾기 전날인 24일에 서울 시내 B면세점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B면세점 관계자는 "여행사에 항의했지만 입국할 당시 발열검사에서 문제가 없었다는 설명을 들었다"면서 "이후에는 관광객들이 어디서 들어오는지 모두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중국인 관광객들이 시내 면세점 여러 곳을 한 번에 방문하는 만큼 해당 관광객들은 확인된 곳 외에 다른 시내 면세점도 방문했을 가능성이 크다.

A면세점은 "인천공항 검역을 모두 통과한 고객들이었다"면서 "소규모 단체 관광객은 너무 많기 때문에 직원들에게 별도 공지는 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e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