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계종, 자승스님 상월선원 법회 '직원 동원령' 논란

송고시간2020-01-28 19: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내부 공지 띄워 소속 스님·종무원 전원 참석 요구

"전례 찾아보기 어려운 일…의사결정 절차도 안 거쳐" 내부 비판

스님들이 동안거 수행할 상월선원 내부
스님들이 동안거 수행할 상월선원 내부

(하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을 비롯한 9명의 스님이 동안거 수행을 할 경기도 하남시 위례 신도시 종교부지 내 천막 법당 상월선원 내부 모습.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대한불교조계종이 전임 총무원장인 자승스님이 동안거(冬安居)를 수행하는 상월선원에서 법회를 열며 사실상의 '직원 동원령'을 내려 종단 내부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조계종에 따르면 설 연휴를 앞둔 22일 조계종 내부 게시판에는 29일 경기 위례신도시에 있는 상월선원에서 '백만원력결집 불사 원만 성취 기도법회'를 개최한다는 내용의 안내문이 공지됐다.

참석 대상으로는 중앙종무 및 산하기관의 부·실·국장스님과 총무원 직원인 일반직 종무원을 명시하며 부서별로 참석자를 확정해 회신하라는 요구가 담겼다.

총무원 부서별로는 필수 인력을 2명 이내로 배치하라는 내용도 포함됐다.

안내문은 서울 종로구에 있는 총무원에서 위례신도시 상월선원까지 대절한 버스를 이용해 이동한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이 같은 기도 법회 공지를 두고 종무원들 사이에서는 총무원이 직원들에게 법회 참석을 일방적으로 강제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우선 일과 시간에 외부에서 열리는 특정 기도회에 종무원 전체가 참여할 것을 요구한 전례를 찾아보기 어렵다는 데 있다.

또 이런 수준의 법회 참여를 종무원들에게 요청할 경우 통상 총무원 종무회의의 결정을 거치는데 그러지도 않았다는 것이다.

종무회의는 총무원장과 총무원 부장, 실장스님들이 참석해 주요 사항을 결정하는 총무원 최고 의사결정 기구다.

최근 10여년 내 총무원 스님들과 종무원들이 일과 시간에 외부 행사에 대거 참여했던 경우는 2008년 이명박 정부 당시 열린 범불교도대회 정도다.

당시 범불교도대회는 이명박 정부의 종교 편향 논란에서 촉발됐다. 전국에서 약 20만명의 사부대중(四部大衆·스님과 재가불자)이 참여해 이명박 정부를 규탄했다.

조계종 내부 관계자는 "스님과 종무원들이 다 함께 버스를 타고서 기도를 하러 간다는 것인데, 사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일"이라며 "전체 종무원들이 평일 업무를 미뤄놓고서 동원됐던 일은 그간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정도 사안이면 당연히 총무원 종무회의 결정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조계종 총무원 측은 "상월선원 기도법회 참석을 두고는 내부적으로 의견이 다를 수도 있다"면서 "내부 공지를 통해 부서별로 필요한 사람들이 가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29일 법회가 예고된 상월선원은 불법 건축물 논란으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천막 법당으로 불리는 상월선원에서는 자승스님을 포함한 9명의 스님이 동안거 수행을 벌여왔지만, 수행처인 천막과 컨테이너 등을 무단으로 설치한 것으로 드러나 관할 지자체인 경기 하남시로부터 원상복구 명령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