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종코로나' 확산에 카지노도 '중국인 출입 금지'

송고시간2020-01-28 18: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중국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이 확산하면서 국내 카지노 업계도 비상 대응에 나섰다.

28일 관광업계에 따르면 국내에서 외국인 전용 카지노를 운영하는 GKL카지노는 27일부터 서울 강남 코엑스점과 강북 힐튼점, 부산 롯데점 등 운영 중인 카지노 전 매장에서 중국인 관광객 출입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27일부터 중국 정부 차원에서 해외여행 금지 조처를 내리면서 추후 추가적인 단체 방한은 없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설 연휴나 그 이전에 입국해 아직 국내에 체류 중인 중국인 관광객에 대해서도 카지노 이용을 전면 금지한 것이다.

GKL카지노에서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차지하는 비중은 17%에 달하며, 개인 관광객까지 더하면 비중은 더 높아진다.

GKL카지노 서울 강북 힐튼점
GKL카지노 서울 강북 힐튼점

[연합뉴스 자료사진]

GKL카지노 측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태스크포스(TF) 팀을 꾸려 매일 사태 추이를 파악하고 있으며, 매장 내부를 매일 방역 소독하고 열 화상 카메라도 설치해 모니터링하고 있다.

아울러 고객 접점 부서 직원들에 대해선 전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고객들에게도 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무료로 제공해 가급적 사용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GKL카지노 관계자는 "이용객 사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우려가 크고 내부적으로도 더 이상의 확산을 막는데 일조하자는 취지로 내린 결정"이라며 "중국인 단체 관광객 이용 재개 여부는 앞으로의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y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