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도, 선별진료 의료기관·민간 역학조사관 추가 확보 추진

송고시간2020-01-28 20: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관합동 대책 마련…의료인·공무원 중국방문이력 전수조사

고양·평택시에 재난기금 3억씩 투입…대중교통 방역도 강화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현장 중심의 민·관 합동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경기도 '신종코로나' 민관 전문가 비상대책회의
경기도 '신종코로나' 민관 전문가 비상대책회의

(수원=연합뉴스) 28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경기도가 마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민관 합동 전문가 비상대책회의가 열리고 있다. 2020.1.28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gaonnuri@yna.co.kr

경기도는 28일 이재명 지사 주재로 도청 상황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관련한 민관 합동 전문가 비상대책 회의를 열고 이런 대응 방안을 내놓았다.

우선 도는 지역사회에서 발생하는 의심환자를 조기에 확인하고 무분별한 의료기관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선별 진료 의료기관 지정기준을 마련해 현재 50곳인 도내 선별진료 의료기관을 지속해서 확대 지정할 계획이다.

선별진료 의료기관 지정 기준에는 응급의료기관급 이상 병원과 공공의료기관, 격리 진료·검사 공간 확보, 폐렴 확인을 위한 이동식 X-ray 장비 설치 등이 포함됐다.

또 현재 활동 중인 역학조사관 6명 이외에 역학조사 교육을 수료한 민간 역학조사관 5명을 도지사 권한으로 임명하는 등 민간 가용 자원도 최대한 동원하기로 했다.

도내 모든 의료기관에는 선별진료소 위치와 전화번호 등을 안내하는 홍보물을 부착하고 각 시군 아파트 엘리베이터와 G버스, 도 홈페이지, 공식 SNS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예방수칙을 홍보해 도민 불안을 해소해 나갈 방침이다.

대중교통 종사자와 이용자를 위한 방역 대책도 내놨다.

도는 이번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버스와 택시 운수 종자사가 마스크와 장갑을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 요청했다.

버스·택시업체를 대상으로 1일 1회 이상 방역 소독하도록 개선명령을 내리고 승객용 손 세정제를 차량 내에 상시 비치하도록 주문했다.

아울러 도내 의료기관에서 일하는 간병인과 의료인 등 종사자를 대상으로 최근 중국을 방문했거나 중국 방문자와 접촉한 이력이 있는 경우를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도와 공공기관 직원을 대상으로 최근 14일 이내 중국을 방문한 이력이 있는지도 조사해 해당하는 직원들에게는 14일이 지날 때까지 자가격리 상태로 재택근무하도록 했다.

신종 코로나 확진 환자가 발생한 고양시와 평택시에는 재난관리기금을 3억원씩 총 6억원을 방역대책비로 긴급 투입하기로 했다. 지원되는 기금은 방역용품, 손 세정제, 위생용품 구매 등에 사용된다.

'신종코로나' 비상대책회의서 발언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신종코로나' 비상대책회의서 발언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수원=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민관 합동 전문가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28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gaonnuri@yna.co.kr

이날 비상대책 회의를 주재하고 대응 상황을 점검한 이 지사는 "민관의 모든 가용자원을 신속하게 총동원해 조기 확산을 막을 것"이라며 "어떤 경우에도 도민 안전과 건강이 우선하도록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도내 확진자 발생 이후 처음으로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앞서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질병관리본부가 공개한 세 번째와 네 번째 확진 환자의 이동경로 정보를 날짜별로 다시 한번 상세히 공개했다.

이 지사는 이와 함께 게시한 글에서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경기도 차원에서도 과하다 싶을 정도의 대응을 하고 정확한 정보를 공개해 도민 여러분의 불안과 혼란을 덜어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그래픽] 신종코로나 국내 확진자 이동 경로
[그래픽] 신종코로나 국내 확진자 이동 경로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28일 질병관리본부는 전날 발생한 네번째 확진환자(55세 남성, 한국인)의 접촉자와 이동 경로를 파악하고 공개했다. 이 환자의 접촉자는 172명이며 밀접접촉자는 95명이다. 0eun@yna.co.kr

gaonnu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