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EU도 신종코로나 대응책 논의…"회원국 시민 철수 지원 가능"

송고시간2020-01-28 23: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2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확산하는 중국에서 EU 시민들을 본국으로 데리고 오는 데 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EU 집행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에서 EU 시민들을 본국으로 데려오는 데 EU 시민보호제도를 이용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히고 그러나 아직 EU 회원국으로부터 자국민을 본국으로 데려오는 것을 도와달라는 요청은 없다고 밝혔다.

EU 시민보호제도는 재난이나 긴급 상황에 대응에 EU 회원국 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각 회원국은 지원을 요청할 수 있으며 EU 집행위는 EU 내외의 재난 대응을 조율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동시에 이동 등 관련 비용을 지원할 수 있다.

'우한 폐렴' 환자와 사망자가 빠른 속도로 늘면서 발원지인 우한이 봉쇄된 가운데 미국과 프랑스 등 세계 각국은 그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총력전을 벌이는 한편 우한에 체류 중인 자국민 철수에 나서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폐렴의 발병 중심지인 우한은 지난 23일부터 현지 당국에 의해 철저히 봉쇄되고 있어 외국인을 포함한 모든 사람이 외부로 나갈 수 없다.

EU 집행위 대변인은 집행위는 해당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한 상황을 추적 관찰하기 위해 모든 단위에서 일하고 있다면서 내부적으로 계속 정보를 공유하기 위한 "긴급 경보 시스템"을 가동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EU 집행위원단이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문제에 대해 논의할 것이며, EU 긴급대응조정센터(ERCC)도 회원국과 향후 취할 수 있는 조치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k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