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종코로나에 배재대 중국 교환학생 제도 일시 중단(종합)

송고시간2020-01-29 14: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서 공부한 배재대 학생 13명 이상 없어"…한국어교육원 중단 논의

신종코로나 대책 회의 중인 배재대 총장단
신종코로나 대책 회의 중인 배재대 총장단

[배재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에 배재대가 중국 대학과의 학생 교환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29일 배재대에 따르면 김선재 총장은 전날 오후 각급 처·실장과 건강증진센터·대외협력처 직원들과 회의를 열어 올해 1학기에는 우리나라 학생을 중국 대학으로 보내지 않기로 결정했다.

증상 의심자 입국 자제·연기, 중국 학생 별도 차량 운행, 자체 검진·증상 의심자 공결 인정 등도 시행하기로 했다.

배재대는 또 총무처장을 감염병 총괄 관리자로 임명하는 한편 발생감시팀·예방관리팀·학사지원팀·행정지원팀 등으로 업무를 나눠 신종코로나 대응에 주력할 방침이다.

중국인 교환학생 31명은 현재 대부분 자국에 있으며, 이들은 모두 신종코로나 진원지인 후베이성과 무관하다고 학교 측은 전했다.

배재대 소속으로 중국을 다녀왔거나 현재 머무르고 있는 학생 13명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했다.

이들은 지난해 9월 중국에 파견됐는데, 후베이성에는 아무도 들르지 않은 것으로 학교 측은 파악했다.

김선재 총장은 "보건당국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31일까지 학교 집중휴무제를 하고 있지만, 중국 내 체류 중인 학생 건강 상태를 실시간으로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대는 한국어교육원 휴강 여부를 포함한 운영 계획 변경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wald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