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2026년 개항…"중장거리 노선 취항 목표"

송고시간2020-01-29 11: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올해 '밑그림' 기본계획수립 용역…도로·철도망 늘려 접근성 개선

대구공항
대구공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국방부가 29일 의성 비안과 군위 소보 공동후보지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을 추진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힘에 따라 신공항 건설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통합신공항을 유럽, 북미 등 중장거리 국제노선이 취항할 수 있는 규모로 건설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기본계획 수립, 기본 및 실시설계 등 후속 일정을 예정대로 추진하면 2026년 군 공항과 민간공항이 동시 개항한다.

◇ 신공항 청사진…현 대구공항보다 2.2배 넓어

새로 건설하는 통합 신공항은 15.3㎢ 규모다. 현재 군 공항 및 민간 공항으로 사용하는 대구 공항보다 2.2배 넓다.

11.7㎢ 땅에 활주로와 격납고 등을 갖추고 주변에 항공기 소음을 줄이는 완충 지역 3.6㎢를 둔다.

공항 건설 이후 항공 수요 변화에 따른 확장까지 고려한 면적이다.

유럽, 북미 등 중·장거리 국제노선이 취항할 수 있도록 길이 3.2㎞ 이상 활주로를 건설할 계획이다.

시는 활주로 2개를 건설해 군 공항과 민간 공항으로 하나씩 사용하는 방안을 국방부·국토교통부와 협의할 예정이다.

여객터미널은 연간 1천만명 항공 수요를 처리하는 규모로 지어 각종 스마트 서비스와 편의시설을 갖춘다.

화물터미널은 항공 물류량을 고려해 건설하고, 여객터미널과 분리한다.

군 시설 건설, 주변 지원사업 비용 등 군 공항 건설에 드는 사업비는 약 9조원이다.

제11전투비행단, 군수사령부, 공중전투사령부 등 군 시설 비용은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마련한다.

대구시가 이전지에 군 공항(K-2)을 지어 주고, 기존 K-2 부지를 개발한 이익금으로 비용을 충당한다.

대구 군 공항(K-2) 떠나는 터
대구 군 공항(K-2) 떠나는 터

[대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존 부지 가치는 9조2천700억원으로 대구시가 추산했다. 공항이 떠난 땅은 인근 금호강, 팔공산과 어우러지는 '친환경 수변도시'로 건설된다.

말레이시아 행정수도 푸트라자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등을 결합한 수변도시를 기본 모델로 삼았다. 정보통신기술(ICT)과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기술에 기반한 대구만의 독창적 스마트시티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 민간·군 공항 2026년 동시 개항…올해 기본계획수립 용역

대구시는 2026년 민간 공항과 군 공항을 동시 개항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신공항 청사진이 될 기본계획수립 용역비로 33억원을 배정해 올해 공개입찰로 용역기관을 선정한다.

통합신공항 조감도
통합신공항 조감도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년간 민간·군 공항시설 건설계획과 총사업비 산정, 이전지 및 소음 피해지역 주민 이주 대책을 수립한다.

이후 사업시행자를 지정하고 민간사업자를 공모해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한 시는 국토교통부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2021∼2025)에 중·장거리 노선을 운영하는 통합신공항 위상이 반영되도록 건의할 방침이다.

공항 접근성 제고를 위한 교통망도 확충한다.

대구시는 도로, 철도 건설로 통합신공항과 대구·경북 주요 도시 간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대구에서 신공항 이전지까지 자동차로 1시간 이상 걸리는 교통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도로와 철도를 확충한다.

시는 대구 4차 순환도로 개통, 대구 북구 조야동∼경북 칠곡군 동명면 간 광역도로 건설, 중앙고속도로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현재 건설 중인 4차 순환도로는 내년에, 조야∼동명 광역도로는 2024년 개통할 예정이다.

중앙고속도로 확장공사는 2024년 완료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

또 동대구역 및 서대구 고속철도역(내년 개통 예정)과 통합 신공항을 잇는 철도망 구축을 추진한다.

시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에 이를 반영하도록 지난해 10월 정부에 건의했다.

대구 도심공항터미널 설치, 대구∼신공항 간 셔틀버스 운행 등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realis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