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 찾은 르노 부회장 "신차출시 앞두고 노사문제 잘 해결돼야"(종합)

송고시간2020-01-29 15: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분규 중인 르노삼성 부산공장 방문…노사는 내달 재교섭 예정

르노삼성차 (CG)
르노삼성차 (CG)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서울=연합뉴스) 김상현 최윤정 기자 = 르노그룹 제조총괄 부회장이 29일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을 방문하면서 신차 XM3의 유럽 수출 물량 배정 문제가 해결될지 관심이 쏠린다.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호세 비센트 드 로스 모조스 부회장은 이날 오전 부산공장을 방문해 현황보고를 받고 생산 현장을 둘러봤다.

모조스 부회장은 이어 르노삼성차 관리자 등 임직원과 간담회도 했다.

모조스 부회장은 신차 출시를 앞둔 시점에 부산공장 노사 이슈가 잘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부산공장이 르노그룹에서 생산성이 매우 좋았다"며 "지금 상황을 잘 넘겨서 다시 그룹 내 우수 공장 자리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모조스 부회장은 노사화합 등과 관련해서 그룹에서 걱정이 많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르노삼성차는 모조스 부회장의 이번 방문은 제조총괄 자격으로 전 세계 공장을 순회 방문하는 일정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르노삼성차가 현재 신차 XM3의 유럽 수출물량 확보 등 공장 가동의 사활이 걸린 현안을 안고 있어 모조스 부회장이 이 부분에 관한 르노그룹의 입장을 전달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모조스 부회장은 지난해 2월에도 노사분규 중인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을 방문해 "부산공장 생산비용은 이미 르노그룹 공장 중 최고 수준"이라며 "생산비용이 더 올라가면 생산물량 배정 등에서 경쟁력을 상실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XM3 수출물량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노사분규를 지난해 3월 8일 이전까지 마무리해야 한다는 의견도 전달했다.

당시 르노삼성차 노사는 모조스 부회장 방문 이후 분규 타결을 위한 집중 교섭에 나섰으나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지난해 6월까지 파업과 생산 차질을 이어갔다.

르노삼성차 노조 기자회견
르노삼성차 노조 기자회견

르노삼성자동차노조와 전국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르노삼성자동차지회 간부들이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9.12.12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 결과 XM3의 유럽 수출 물량 배정 결정도 지난해 상반기에서 계속 미뤄졌고 지금은 르노삼성차 부산공장과 스페인 바야돌리드 공장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처지가 됐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당시 르노삼성차 노사가 르노그룹에서 제시한 마지노선을 지켜 분규를 해결했더라면 XM3 수출 물량을 배정받았겠지만, 분규가 길어지면서 물량 배정이 늦어졌고 당장 올해부터 생산절벽 위기에 처하게 됐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차는 지난해 북미 수출용 닛산 로그 위탁생산량이 전년의 10만대에서 6만대로 줄면서 전체 차량 생산량도 16만5천대로 2018년의 21만대보다 많이 감소했다.

XM3 수출 물량을 예정대로 지난해 상반기 중 확보했더라면 올해 하반기부터는 수출 차량 생산을 시작하면서 로그 물량을 대체할 수 있었으나 물량 확보가 늦어지면서 올해 중 생산은 사실상 어렵게 됐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지난해 노사분규로 수출 물량 확보에 차질을 빚었지만, 지금이라도 수출 물량을 확보해야 향후 부산공장의 생산량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결렬에 따라 지난해 12월 20일부터 한 달가량 파업과 부분 직장폐쇄를 강행하는 등 마찰을 빚고 있다.

노사는 설 연휴 직전 파업과 직장폐쇄를 중단하고 다음 달 4일부터 7일까지 협상 타결을 위한 집중 교섭을 벌이기로 했다.

josep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