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한 교민' 태울 정부 전세기 내일 오전 10시 인천서 첫 출발

송고시간2020-01-29 11: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당국과 막바지 협의…의료진·검역관 등 신속대응팀 20여명 탑승

신종코로나 확산에 재외국민 지원대책 발표
신종코로나 확산에 재외국민 지원대책 발표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지난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재외국민 지원대책을 브리핑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중국 우한 체류 국민 중 희망자을 위해 30일과 31일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했다.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정아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과 인근 지역 체류 한국인을 국내로 송환할 정부의 첫 전세기가 오는 30일 오전 10시에 뜰 것으로 보인다.

29일 정부 및 항공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중국 측과 협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다음 날 오전 10시 인천국제공항에서 우한으로 출발하는 정부 전세기에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 20여명을 파견하기로 했다.

이날 정오에도 2번째 전세기가 우한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외교부 직원, 국립중앙의료원 소속 의사 및 간호사, 국립인천공항검역소 검역관 등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은 우한 톈허(天河)공항에 집결하는 현지 체류 한국인의 전세기 탑승을 지원하게 된다.

신속대응팀은 당일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기내에서도 승객 건강 상태를 계속 확인할 계획이다.

31일에는 이 2차관을 대신해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이 신속대응팀장으로 현지에 파견된다.

둘째 날에 운영하는 전세기는 이륙과 착륙 모두 김포공항을 이용하게 된다.

정부, 우한에 전세기 4편 급파…교민 700명 수송 (CG)
정부, 우한에 전세기 4편 급파…교민 700명 수송 (CG)

[연합뉴스TV 제공]

ai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