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국 해군 '우한 시찰단' 봉쇄령 이후 귀국…특혜 논란

송고시간2020-01-29 13: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갇힌 국민은 안 데려오면서…" 비판에 해군 "봉쇄 전 우한 떠나" 해명

태국 해군이 중국 측에 발주한 위안급 S26T 잠수함 모형
태국 해군이 중국 측에 발주한 위안급 S26T 잠수함 모형

[방콕포스트 캡처]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태국 해군 장교들이 잠수함 건조 현장을 시찰하러 방문한 우한에서 봉쇄령 이후 '조용히' 귀국한 것을 놓고 태국 현지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태국 정부가 우한에 사실상 갇힌 태국 국민을 데려오려는 노력은 제대로 하지 않으면서 군인들에게만 특별한 조처를 한 게 아니냐는 의구심 때문이다.

29일 일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해군 장교 20명은 태국 해군이 발주한 위안급 S26T 잠수함 건조 현장을 시찰하기 위해 후베이성 우한(武漢)을 방문 중이었다.

그런데 이 시찰단이 최근 우한에서 귀국했다. 특히 이들은 중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우한을 봉쇄한 지난 23일 이후인 26일에 귀국했다는 점 때문에 논란이 됐다.

전날 온라인 매체 카오솟에 따르면 군 소식을 전하는 와사나 나누암 기자는 하루 전 온라인 포스트에서 시찰단이 지난 26일 민간 항공편으로 태국으로 돌아왔지만, 해군 지휘부는 (우한 현지 태국민들의) 공포를 야기하지 않기 위해 귀국 사실을 비밀에 부쳤다고 주장했다.

해군 사령관은 "해군은 사회에 극심한 공포나 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뉴스는 공표하지 않는다는 정책을 갖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와사나는 전했다.

이 보도가 논란이 되자 해군은 성명을 통해 시찰단은 우한이 봉쇄되기 전에 우한을 이미 떠났으며, 그들은 개별적으로 태국으로 귀국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다만 이는 시찰단 상황에 대한 앞선 해군 측의 설명과 배치되는 것이라는 지적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지난 26일 일간 방콕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해군 대변인은 전날 시찰단의 상태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시찰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태국 정부는 현재 우한에 '갇힌' 태국 국민 60여명을 전세기를 이용해 데려와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중국 정부가 아직 허가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어서 한국이나 일본 정부보다 소극적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sout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