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화재청, 부평미군기지 내 일제 조병창 유적 조사

송고시간2020-01-29 13: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육군 조병창 주물공장 유적.
일본육군 조병창 주물공장 유적.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문화재청이 일제강점기 국내 강제동원의 대표적 시설인 '일본 육군 조병창' 유적이 있는 인천 부평미군기지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다.

문화재청은 29일 국방부와 협의를 거쳐 부평미군기지 '캠프마켓' 내 건축물 등에 대한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화재청의 조사 범위는 캠프마켓 44만5천여㎡ 규모 부지에 있는 건축물 전체다.

우선 우리 정부로 반환돼 출입이 가능한 캠프마켓 내 일부 구역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반환 예정인 주한미군 빵공장 일대 부지에 대해서는 추후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인천시가 국방부 미군기지이전사업단으로부터 받은 건물 설계도면과 이력카드 등을 토대로 외부전문가 등과 함께 문화재 가치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보존 가치가 있는 건축물에 대해서는 앞으로 이뤄질 토양오염 정화 작업 과정에서 철거나 이전이 이뤄지지 않도록 국방부 등에 권고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선제적으로 정화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캠프마켓 내 군수재활용품센터(DRMO) 구역 10만9천957㎡에 대해 앞서 조사를 진행해 일제강점기 일본육군 조병창의 주물공장으로 쓰였던 건물 등 6개 시설물을 보존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캠프마켓 내 전체 건축물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국가등록문화재 지정 여부나 인천시 등록문화재로 지정하도록 권고할지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건립된 지 50년 이상이 지난 건축물은 등록문화재 지정 기본 요건을 충족한다.

앞서 부평미군기지 내에는 1939년 조성된 일본 육군 조병창 건물 유적 20동 이상이 기존 형태를 유지한 채 남아있는 것으로 파악된 바 있다.

이용준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 전문위원은 "우선 정화작업 중 보존해야 할 대상을 정하고 가치평가를 통해 향후 등록문화재 지정 여부 등을 판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캠프마켓 내 일본육군 조병창 유적
캠프마켓 내 일본육군 조병창 유적

인천시 부평구 미군기지 캠프마켓 내 일본육군 조병창 유적 건물이 우뚝 서 있는 모습. 일본육군 조병창은 일제강점기 일본군이 중국 진출을 위해 1939년 만들어 조선인 1만여명을 동원했던 군수기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