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원자력연 세슘 누출에 시민단체 "대전시가 대책 마련하라"

송고시간2020-01-29 14: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전시, 원자력 안전 대책 마련하라"
"대전시, 원자력 안전 대책 마련하라"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충청지역 52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 등으로 구성된 '핵 재처리 실험저지 30㎞ 연대'는 29일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대전시는 원자력 안전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soyun@yna.co.kr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자력연) 내 시설에서 세슘 등 방사성 물질이 누출된 것과 관련, 지역 시민단체가 대전시에 강력한 대응을 요구하고 나섰다.

충청지역 52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 등으로 구성된 '핵 재처리 실험저지 30㎞ 연대'는 29일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대전시는 원자력 안전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 관계자들은 "원자력연 앞에서 세슘이 검출된 지 보름이 되도록 시와 시의회는 아무것도 몰랐다"며 "시와 시의회는 권한이 없다는 핑계로 원자력연의 불법 행위를 내버려 둬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는 원자력연에 엄중히 경고하고 진상이 규명될 때까지 원자력연에 모든 연구를 중단하라고 요구해야 한다"며 "주변 관평천 일대 환경영향 평가와 주민 건강 조사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전시, 원자력 안전 대책 마련하라"
"대전시, 원자력 안전 대책 마련하라"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충청지역 52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 등으로 구성된 '핵 재처리 실험저지 30㎞ 연대'는 29일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대전시는 원자력 안전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soyun@yna.co.kr

원자력연은 정문 앞 하천 토양에서 채취한 시료에서 세슘137 핵종의 방사능 농도가 최근 3년간 평균(0.432Bq/㎏)의 59배에 달하는 25.5Bq/㎏까지 치솟은 것을 지난 6일 확인했다.

내부 66개 지점을 정밀조사 한 결과 자연증발시설 옆 맨홀 주변 하천토양에서 세슘137 핵종의 방사능 농도가 최고 138Bq/㎏으로 나타났다.

원자력연은 세슘 유출이 확인된 지난 6일 당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구두 보고하고 10일에는 서면 보고했지만, 시에는 2주가 지난 20일 오후 5시에서야 구두로 알렸다.

시는 늑장 보고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원자력연에 재발 방지를 요구한 상태다.

soy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