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우한서 입국한 충북 거주자 27명…2주간 건강조사

송고시간2020-01-29 14: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이달 13일 이후 국내로 입국한 3천23명 중 충북 거주자는 27명으로 나타났다.

분주한 선별진료소
분주한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29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내 보건소는 이들이 입국한 날로부터 2주간 발열, 기침, 가래 여부 등 건강 상태를 매일 확인하게 된다.

가장 늦은 이달 22일 입국한 거주자를 기준으로 할 때 다음 달 4일까지 조사가 이뤄진다. 바이러스 잠복기가 2주인 점을 고려한 조치다.

호흡기 증상 등이 확인되면 국가 지정 입원치료 병상이 있는 충북대병원 등으로 옮겨져 격리 치료를 받게 된다. 역학조사도 이뤄진다.

신종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한 충북 지역의 능동 감시 대상자는 전날과 같은 4명이다.

기침·가래나 폐렴 등 의심 증상을 보인 대상자는 없다.

k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