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동물단체 "중국, 신종코로나 원인인 야생동물 식용 중단하라"

송고시간2020-01-29 14:49

댓글

중국대사관에 항의서한 전달

'중국 우한 폐렴 원인 야생동물 식용 중단' 촉구
'중국 우한 폐렴 원인 야생동물 식용 중단' 촉구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29일 오후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중국 우한 폐렴의 원인인, 야생동물 식용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한국동물보호연합 소속 참석자들이 동물 가면을 쓰고 구호를 외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0.1.29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동물 보호 단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발생 원인으로 야생동물의 식용과 거래를 지목하고 중국 정부에 이런 관행을 금지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동물보호연합은 29일 오후 서울 중구 중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한 폐렴은 야생동물 식용이 가져온 재앙"이라며 "중국은 우한 폐렴의 원인인 야생동물 식용을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단체는 "사스와 메르스, 에볼라,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등 근래 인간에게 발생한 신종 바이러스의 약 70%는 야생동물에서 유래됐다"며 "야생동물은 바이러스의 공장이자 창고이며 야생동물에 의한 신종 바이러스의 출현은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야생동물에 대한 잘못된 미신과 식도락, 신분 과시 등으로 여전히 야생동물을 전시, 판매, 식용하고 있다"며 "야생동물 거래, 판매, 도살, 식용을 영구히 금지해 인류의 건강과 안전, 보건을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야생동물 가면을 쓰고 '우한 폐렴의 원인, 야생동물 식용을 즉각 중단하라', '야생동물은 음식이 아니다'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기자회견 후에는 주한 중국대사관에 야생동물 거래와 식용을 중단하도록 촉구하는 내용의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laecor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